무등일보

역도동호인 연말대회 보성서 열려

입력 2019.12.08. 13:57 수정 2019.12.08. 15:23 댓글 0개
울산, 부산 등 전국 200명 참가 열전
제22회 역도동호인 연말대회가 7~8일 이틀간 보성 다목적트레이닝장에서 개최됐다.전남역도연맹 제공

제22회 역도동호인 연말대회가 대구, 울산, 부산 등 전국에서 200명의 역도동호인 선수들이 참가한 가운데 7~8일 보성군 다목적트레이닝장에서 열렸다.

대회는 체급별 계체부터 시작됐으며 대회 열기는 뜨거웠다. 참가자들은 자신의 목표 기록을 향해 심호흡을 하며 집중력을 발휘했다. 자신의 신기록을 수립했을 때는 기쁨과 환희에 벅찬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대회가 횟수를 거듭해온 만큼 참가자들은 이미 얼굴을 익혀 안부 인사부터 시작해 새로운 기록을 축하하는 인사까지 대회 이상의 잔치 분위기까지 엿보였다.

제22회 역도동호인 연말대회가 7~8일 이틀간 보성 다목적트레이닝장에서 개최됐다.전남역도연맹 제공

역도는 해마다 수차례의 동호인 역도대회가 열릴 정도로 생활스포츠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매년 12월 보성에서 열리는 대회는 100여명에 불과한 여느 지역의 대회보다 2배 많은 참가자를 기록할 정도로 탄탄히 자리를 잡았다. 너무 많은 참가자로 대회 운영이 원활하지 않아 선착순 200명만 받고 있다.

보성 대회에 참가자들이 많은 이유는 보성군청 엘리트팀을 지도하며 생활체육으로서의 역도를 전파하는 김용철 감독의 영향이 크다. 국가대표 훈련장으로 사용되는 보성다목적트레이닝장의 인프라, 그리고 남도의 맛이 더해져 시너지 효과를 거두고 있다. 대회 참가자들은 계체후 시합까지 시간이 생기거나 일찍 시합이 끝나면 인근 맛집 탐방이나 녹차밭 등 관광지 나들이에 나서고 있다.

이번 대회 최고연장자로 나선 권병호씨(62·부산시 사상구·크로스핏 빡짐)는 "역도가 이렇게 재밌는 운동인지 몰랐다. 1년6개월전 크로스핏을 시작하면서 역도를 하게 됐는데 근력운동에 너무 좋다. 중량이 조금씩 올라가는 쾌감이 정말 어마어마하다"며 "대회는 첫 참가다. 나이가 있기 때문에 기록은 크게 생각하지 않는다. 자세 등에 초점을 맞췄다"고 말했다. 이어 "내 나이에도 역도를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줄 수 있어서 좋다"고 덧붙였다.

김용철 보성군청 역도팀 감독은 "전신운동인 역도는 건강을 위해 누구나 할 수 있는 좋은 운동"이라며 "참가자들이 대회를 즐기고 좋은 추억도 남기고 갈 수 있도록 준비했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는 남녀부 경기를 교차 진행했고 자체 프로그램도 개발하는 등 차별화를 뒀다"며 "앞으로도 일반인들이 역도를 보다 쉽게 즐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양기생기자 gingullove@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