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워킹맘 95% "퇴사 고민해봤다"···아이 초교입학 때 고비

입력 2019.12.08. 09:46 댓글 1개
KB금융지주경영연구소, '한국워킹맘보고서' 발간
워킹맘 절반, 퇴사 위기 부모·가족 도움받아 넘겨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우리나라 '워킹맘(일과 양육을 병행하는 여성)'들의 95%는 퇴사를 고민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가장 큰 고비는 자녀가 초등학교에 입학했을 때였다. 워킹맘의 절반 이상은 부모와 가족의 도움을 받아 겨우 고비를 넘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KB금융지주경영연구소가 발간한 '2019 한국워킹맘보고서'에 따르면 퇴사를 고민했던 경험이 있는 워킹맘은 95%에 달했다. 이는 연구소가 고등학생 이하의 자녀를 두고 경제활동 중에 있는 여성 200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해 분석한 결과다.

◇워킹맘, 자녀 초등학교 입학 때 '최대 고비'

워킹맘이 퇴사를 고민하는 주된 이유는 자녀 양육 문제였다. 특히 자녀가 초등학교 입학할 때 퇴사 고민이 깊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초등학생 자녀를 둔 워킹맘의 경우 초등학교 입학시 직장을 그만두거나 이직을 고민했다고 응답한 50.5%로 절반 이상이었다. 임신했을 때(25.2%)나 출산을 앞뒀을 때(42%)보다 고민이 컸다. 학교 준비물 마련, 방과후 일정 등 자녀에게 손이 많이 가는 시기이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됐다. 자녀가 적어도 중학생은 돼야 주변의 도움없이 생활이 가능할 것으로 봤다.

퇴사 위기가 찾아왔을 때에는 부모와 가족의 도움으로 고비를 넘겼다. 부모의 도움(34.3%), 부모 외 가족의 도움(20.1%)을 받은 경우가 절반 이상이었다. 육아휴직을 쓰는 경우도 10.6%를 차지했다. 평소 자녀를 돌보거나 집안일 등을 돕는 부모는 친정부모인 경우가 50.9%를 차지했다. 시부모는 19.6%였다. 현재 부모에게 '경제적이거나 비경제적인 지원' 등을 하는 워킹맘은 전체의 49.9%였다.

대부분은 직장에서 계속 일을 하길 원했다. 워킹맘의 75.1%가 현재 직장에서 계속 일할 계획을 갖고 있었다. 직장생활을 계속하려는 이유는 '가계 경제에 보탬이 되기 위해'라는 답변이 44%로 가장 많았다. '일을 하는게 나아서'(8.4%, '자아발전을 위해서'(7.6%) 등 개인적인 이유는 낮게 조사됐다.

◇가계소득 워킹맘이 맡아 관리…여유시간은 1시간51분

워킹맘들은 가계의 소득을 주로 맡아 관리했다. 본인과 배우자의 소득을 모아 관리하는 워킹맘은 78.3%로 집계됐다. 전체의 80% 가까이는 비상금을 보유했다. 평균 비상금은 1010만원 수준이었다. 워킹맘의 76.5%는 '배우자에 의지하지 않고 독립해서 살 수 있어야 한다'는 가치관에 동의했다. 워킹맘의 94.3%가 자녀를 위해 투자·저축을 했다. 목적은 자녀 대학 등록금, 어학연수, 유학비 마련 등이었다.

하루의 24시간은 직장생활과 가정생활에 썼다. 워킹맘의 현재 생활에 대한 우선순위를 보면 직장생활(54%), 가정생활(33.5%), 개인생활(12.5%) 순으로 조사됐다. 개인적 여유시간은 평균 1시간 51분 정도였다. 여유시간이 적다보니 워킹맘은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소비했다. 최근 3개월내 온라인 쇼핑 사이트를 통해 물건·서비스를 구매했다는 워킹맘은 98.4%에 달했다. 주로 퇴근 이후인 오후 9시부터 자정까지 야간 시간을 활용했다. 워킹맘이 온라인 쇼핑몰에서 가장 많이 구매하는 상품군은 '식료품(65.1%)', '생필품(60.1%)' 등이어다.

연구소는 "워킹맘이 직장과 가정생활의 균형을 이루는 '워라벨 실현'을 위해서는 직장과 조직의 분위기 조성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했다"며 "사회적으로 워라벨에 대한 인식이 초기인만큼 사회나 직장에서의 인식 확산을 통한 분위기 조성과 제도적 마련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금융/재테크 주요뉴스
댓글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