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워싱턴 전 단장 "애리조나, 류현진 영입해야"

입력 2019.12.07. 14:36 댓글 0개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메이저리거 류현진이 6일 서울 강남구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19 나누리병원 일구상 시상식에 참석하고 있다. 2019.12.06.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가 자유계약선수(FA) 류현진(32)을 영입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미국 애리조나스포츠는 7일(한국시간) 신시내티 레즈와 워싱턴 내셔널스 단장을 지냈던 짐 보우덴의 칼럼을 인용, 애리조나의 류현진 영입 필요성을 짚었다.

보우덴은 앞서 디 애슬레틱에 쓴 칼럼에서 애리조나가 류현진과 3년, 5550만 달러 규모의 계약을 맺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보우덴은 "애리조나는 선수 영입과 육성을 통해 리빌딩을 하면서도 팀 경쟁력을 유지하고 있다. 류현진을 영입하면 지난해처럼 9월까지 페넌트레이스에서 경쟁할 가능성을 높아진다"며 "레이스에서 밀려나도, 7월 트레이드 마감 시한 전에 중요한 트레이드 카드로 쓸 수 있다"고 주장했다.

애리조나는 루크 위버, 잭 갤런, 로비 레이, 메릴 켈리, 마이크 리크 등의 선발 투수를 보유하고 있다. 젊은 투수인 알렉스 영, 존 듀플랜티어도 보유하고 있다.

그러나 매체는 "애리조나는 확실한 정상급 선발 투수를 데려올 수 있다. 류현진이 좌완이라는 점도 도움이 된다. 선발 투수 중 왼손은 레이와 영뿐"이라고 설명했다.

류현진에 대해서는 "2019시즌 평균자책점 2.32로 메이저리그 1위를 차지했고, 182⅔이닝을 던졌다. 9이닝당 볼넷은 1.2로 역시 메이저리리그 최고였다. WHIP(이닝당 출루 허용률)는 1.007이었다"고 소개했다.

류현진에게 계약기간 3년을 제시하는 건, 나이 때문이다. 매체는 "류현진은 올해 32살이다. 보우덴이 주장한 3년 계약은 좋은 협상이 될 수 있다"며 "애리조나는 지난해 트레이드로 잭 그레인키를 잃었다. 류현진을 영입하면 엘리트 선발 투수를 보강하게 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야구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