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SK 떠난 산체스, 내년엔 일본 요미우리에서 뛴다

입력 2019.12.07. 09:23 댓글 0개
"메디컬 테스트 후 입단할 것"
【인천=뉴시스】박주성 기자 = 15일 오후 인천 미추홀구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플레이오프 키움 히어로즈 대 SK 와이번스의 경기, 2회초 SK 선발 산체스가 키움 샌즈를 삼진 아웃 시키고 관중석을 바라보고 있다. 2019.10.15.park7691@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SK 와이번스 에이스로 활약했던 앙헬 산체스(30)가 일본프로야구 요미우리 자이언츠 유니폼을 입는다.

일본 스포츠호치 등은 7일 "요미우리가 SK에서 뛰었던 산체스와 계약에 합의했다. 메디컬 테스트 후, 문제가 없으면 정식 계약을 맺는다"고 전했다.

산체스는 KBO리그에 데뷔 첫 해였던 2018년, 29경기 8승8패1홀드 평균자책점 4.89를 기록했다. 리그 적응을 마치고 난 후엔 더 강력한 모습을 보여줬다. 2019시즌에는 17승5패 평균자책점 2.62를 올리며 SK 마운드를 지켰다.

스포츠호치는 산체스에 대해 "도미니카공화국 출신의 우완으로 최고 시속 156㎞의 직구와 커터, 슬라이더 등 다양한 변화구를 던진다"고 소개했다. 아울러 "올 시즌 28경기 165이닝 동안 피홈런은 단 2개 뿐이었다. 특히 좌중간과 우중간 펜스 거리가 짧아 홈런이 나오기 쉬운 도쿄돔이 홈구장인 요미우리에 의미가 있는 기록"이라고 덧붙였다.

올해 팀 내 최다인 15승을 거둔 야마구치 슌이 빅리그 진출을 앞두고 있는 요미우리는 산체스 영입으로 선발 공백을 메운다는 계산이다.

하라 다쓰노리 요미우리 감독은 산체스에 대해 "제구력도 있고, 던지는 폼도 좋다"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한편, SK를 떠나는 산체스는 지난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KBO리그를 경험할 기회를 준 SK에 감사하다"며 "내가 안 좋을 때도 항상 응원해준 팬들에게 고맙다"고 인사를 남겼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야구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