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최강 한파 왔다···'난방가전' 이어 '新겨울가전' 인기

입력 2019.12.07. 06:00 댓글 0개
[서울=뉴시스] 일렉트로룩스의 '익스프레셔니스트 컬렉션 무선주전자'. 2019.12.06.(사진=일렉트로룩스 제공)

[서울=뉴시스] 고은결 기자 = 올 겨울 매서운 한파가 찾아온 가운데 가전업계도 '겨울 장사' 준비에 한창이다. 최근에는 기존의 온수매트, 전기장판 등 전통적인 겨울철 난방가전 외에도, 한파로 늘어난 실내 활동을 더욱 쾌적하게 돕는 다양한 가전들이 주목받고 있다.

7일 업계에 따르면 실내활동 증가와 쾌적한 실내환경 조성 등 최신 트렌드를 반영한 생활가전이 연달아 출시되고 있다. 백색가전 외의 '신가전'으로 인기를 끈 공기청정기, 스타일러에 이어 홈카페 문화에 어울리는 커피메이커, 1~2인 가구에 적합한 소형 가전 등 종류도 다양하다.

드롱기의 소형 난방기구인 '캡슐히터'는 1800W의 강한 파워로 빠르고 고른 난방이 가능하다. 세라믹 히팅 기술로 실내 온도 설정에 맞게 세라믹 발열체의 발열 정도를 제어한다. 무게는 1.3kg에 불과하며 손잡이가 있어 옮기기 쉽다.

2단계 파워 조절이 가능하고 과열을 방지하는 기능이 탑재됐으며 최소온도 5°C를 유지해 동파를 방지해준다. 또한, 사용하다가 넘어져 화재가 날 경우를 고려해 안전 전원 차단 장치까지 내장됐다.

실내 환경을 더욱 즐겁게 하는 무선주전자도 홈카페족에게 인기를 얻고 있다. 일렉트로룩스의 '익스프레셔니스트 컬렉션 무선주전자'는 50℃에서 100℃ 사이, 8단계의 디테일한 온도 조절이 가능하다.

환기가 어려운 겨울에 미세먼지에 대응할 수 있는 가전도 더욱 주목받는다. 보쉬의 퍼펙트 의류건조기는 '알레르기 플러스 프로그램'이 적용돼 옷에 묻은 미세먼지 등 알레르기 유발 물질 제거에 탁월하다. 콘덴서 개폐가 가능해 직접 꺼내 물로 세척할 수 있다.

밖에서 유입된 미세먼지 외에 집 내부의 미세먼지를 처리하는 에어워셔 제품도 인기다. 벤타는 지난달 터치가 가능한 '디지털 디스플레이'를 새로 탑재한 '벤타 에어워셔 LW-Comfort Plus' 시리즈를 출시했다.

이 제품은 가습과 공기청정이 동시에 이뤄지는 투인원 제품이다. '자연 기화 가습 방식'으로 이물질없는 습기만을 제공하며, 'NEW 바이오 디스크'가 오염 물질을 흡착시켜 공기를 씻어낸다.

◎공감언론 뉴시스 ke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