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민주당 전남도당 "지방의원 일탈 죄송···자정노력 기울이겠다"

입력 2019.12.06. 16:55 댓글 0개
【무안=뉴시스】민주당 전남도당 로고. (사진=뉴시스DB) photo@newsis.com

[무안=뉴시스] 박상수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은 최근 잇따르고 있는 지방의원들의 일탈행위와 관련, 6일 "재발방지를 위해 뼈를 깎는 자정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전남도당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전남지역 지방의원 등의 이해충돌 금지 의무 위반, 욕설 난투극, 황제 예방접종 의혹 등 일탈행위가 잇따르고 있어 도민·당원 여러분께 송구하고 죄송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전남도당은 "해당 의원들에 대한 징계 청원 시 예외없는 엄정 처벌 원칙을 적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후보 검증과 공천 과정에서 부정·비리 연루 후보들에 대한 선출직 공직자 평가를 더욱 강화하겠다"면서 "당원 교육연수를 강화해 당 윤리규범 준수 및 실천에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전남도당의 이번 조치는 최근 잇따르고 있는 소속 지방의원들의 일탈과 잡음 등이 잇따른데 따른 것이다.

전남도의회 A도의원은 부인이 어린이 집을 운영하고 있음에도 '전남도 어린이집 반별 운영 지원비' 예산심의에 참여해 직무상 이해출동 방지를 위한 행동강령 조례 위반 혐의를 받고 있다.

또 곡성군의원은 동료 의원과 의회에서 난투극을 벌이고, 목포시의원들은 황제 예방접종 의혹이 제기되는 등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한편, 전남도당은 A도의원에 대한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오는 16일 열리는 도당윤리심판원에 회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parks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