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전남도문화상에 장안순·이지호 화가 선정

입력 2019.12.06. 16:30 수정 2019.12.06. 16:30 댓글 0개
전남도, 6일 도청 수리채서 시상식
김영록 전남지사가 6일 오전 도청 수리채에서 열린 제63회 전라도문화상 수여식에서 예술부문 한국화 장안순 화가(왼쪽), 서양화 이지호 화가(오른쪽)에게 전남도문화상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전남도제공

전남지역 문화분야 최고상인 '제63회 전남도문화상'수상자로 예술부문 한국화 장안순(52) 화가, 서양화 이지호(57) 화가가 선정됐다.

6일 전남도에 따르면 이날 도청 수리채에서 전남도 문화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수상자인 장안순 화가는 1991년부터 현재까지 개인전·단체전 550여 회 등 국내·외를 넘나드는 왕성한 활동으로 전남 미술의 위상을 한단계 끌어 올렸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지호 작가는 사비를 들여 신선 미술관을 개관, 다양한 전시회 개최는 물론 어린이와 취약계층을 위한 새로운 방식의 미술교육을 도입한 공로 등을 인정받았다.

올해 문화상은 시·군, 문화예술 관련 기관·단체와 대학 등에서 문화예술적 역량과 지역 문화예술 발전에 기여도가 높은 후보자를 추천받아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의 엄격한 평가를 거쳐 수상자를 최종 선정했다.

문화상 수상자들에게는 전남문화관광재단에서 주관하는 2020년 문화예술 공모사업 선정 시 우선권을 부여할 계획이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시상식에서 "전남도 문화상은 63년의 전통을 가진 상으로 그동안 대한민국의 문화예술 분야에 큰 족적을 남긴 허백련 화백, 오지호 화백, 조방원 화백, 한승원 소설가 등을 배출했다"면서 "수상자들에게 축하드리며 앞으로도 빼어난 문화예술 활동으로 예향 남도의 명성을 더욱 높여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남도 문화상'은 1956년에 제정된 이래 5·16 군사정변 시기를 제외하고 매년 수상자를 배출해 지난해까지 총 364명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도철원기자 repo333@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전남뉴스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