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전남도, 올해 예비사회적기업 49곳 신규지정

입력 2019.12.06. 16:23 수정 2019.12.06. 16:23 댓글 0개
민선 7기 맞아 214개로 늘어나
3년간 지원사업 공모 참여 가능
전남도청 전경.

전남도가 올해 예비사회적기업 49곳을 신규 지정했다.

6일 전남도에 따르면 최근 하반기 전남도 사회적경제 육성위원회를 열고 전남형 예비사회적기업 21곳을 새롭게 지정했다.

이번 지정을 포함해 올해 49곳을 전남형 예비사회적기업으로 지정, 지역 사회적기업은 214곳으로 늘어났다.

지정된 기업들은 제조, 유통, 배송, 위생 분야 등에서 고령자, 경력단절여성 등 취약계층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고, 사회서비스 제공을 통해 도민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전망이다

특히, 광고 디자인 등 컨텐츠 사업, 놀이, 음악교육 등 교육사업, 문화예술 기반 공연사업 등 다양한 업종의 기업이 진입해 취약한 사회서비스 확충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기업들은 지정 기간 3년 동안 일자리창출사업과 사업개발비 지원사업, 시설장비 지원사업 등 재정지원사업 공모에 참여할 수 있는 자격이 주어진다.

현재 운영 중인 사회적경제기업을 대상으로 재정지원 사업을 심사한 결과 ㈜페스원 등 57개 기업에게 362명의 일자리창출을 지원하고, (유)공간디자인 등 35개 기업에게는 사업개발비 7억원, 시설장비지원사업 10억원 등을 지원키로 해 올 한해만 200여개 사회적경제기업에 총 116억원의 사업비가 투자된다.

도내 사회적경제기업은 1천333곳으로 민선7기 사회적경제기업 2천곳 육성 목표에 한 걸음 다가섰으며 300곳을 목표로 하는 사회적기업은 214곳으로 70%이상 목표를 달성했다.

전남도는 올해 사회적기업 분야 최우수상 등 3개 부문에서 수상해 사회적경제 분야에 양적 질적 성장을 이뤄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내년에도 올해 성과를 기반으로 사업비를 10% 이상 늘려 사회적경제 성장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김회필 전남도 사회적경제과장은 "민선 7기 김영록 도지사 취임 이후 전남도의 사회적경제는 눈에 띄게 도약하고 있다"며 "내년에도 지역 특성에 맞는 사회적기업 모델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우수기업은 집중 육성해 자립할 수 있는 환경 조성에 힘쓰겠다"고 말했다.도철원기자 repo333@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전남뉴스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