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이대훈 농협은행장, '첫 3연임' 성공···농협손보 대표에 최창수

입력 2019.12.06. 15:46 댓글 0개
홍재은 농협생명 대표·이구찬 농협캐피탈 대표 연임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이대훈 NH농협은행장이 3연임에 성공했다.

농협금융지주는 6일 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를 열고 이 행장을 차기 행장 후보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주주총회를 거쳐 행장으로 최종 확정되면 내년 1월부터 1년간 임기를 다시 이어나간다. 그룹에서 3연임 CEO가 나온 것은 2012년 농협은행 출범 이후 처음이다.

그동안 농협금융은 계열사 CEO의 임기를 매년 평가해 연장하는 방식으로 정해왔다. 통상적으로 '1년+1년'으로 2연임하면 CEO에서 물러났으나 이 행장이 관례를 처음으로 깬 것이다.

농협금융은 "이 행장이 전사적 역량을 디지털 전환(DT) 혁신에 집중시켜 미래선도금융그룹으로 도약하기 위한 경쟁력을 확보한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며 "지난 2년간 농협은행의 실적을 2배 이상 성장시켜 올해 당기순이익 1조4000억원 돌파가 확실시되는 등 뛰어난 경영성과를 거둔 공을 인정받았다"고 설명했다.

이 행장은 농협대 출신으로 지난 1985년 농협중앙회에 입사한 뒤 경기영업본부장, 서울영업본부장 등을 거쳐 농협상호금융 대표를 지낸 바 있다. 지난해 1월 농협은행장으로 선임된 이후 올 1월 2연임에 성공한 바 있다.

농협손해보험 대표이사로는 최창수 농협금융 부사장이 선임됐다. 농협금융의 디지털 전환 로드맵을 수립하고, 자회사 자본적정성 강화를 위해 증자를 단행한 점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는 설명이다. 최 내정자는 농협금융의 기획전략 전문가로 통한다.

홍재은 농협생명 대표와 이구찬 농협캐피탈 대표는 1년 더 연임하게 된다.홍 대표는 농협생명의 실적을 흑자로 전환한 점을, 이 대표는 농협캐피탈의 견고한 성장과 미래사업 추진 동력을 확보한 점 등을 공로로 인정 받았다.

임추위는 지난달 15일 첫 회의를 개시한 뒤 한 달 여간 경영능력, 전문성, 사업성과 등을 중심으로 후보군을 압축하고 심층면접 등을 거쳐 최종 후보를 선정했다고 설명했다.농협금융 임추위는 사외이사 4명과 비상임이사 1명, 사내이사 1명 등 모두 6명으로 구성돼있다. 사내이사인 최창수 내정자는 후보군에 포함돼 이번 임추위에서 제외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금융/재테크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