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메모리 반도체 내년 반등 전망···낸드 19%, D램 12% 성장 예상

입력 2019.12.06. 09:55 댓글 0개
IC인사이츠, 보고서 통해 내년도 반도체 제품 성장률 전망
낸드플래시 19%, D램 12% 성장 전망
2019년도 낸드플래시 성장률 -27%, D램 -37%에 비해 크게 개선
【서울=뉴시스】서울 서초구 삼성 딜라이트샵에 전시되어 있는 D램, 낸드 플래시, 모바일AP, LED 조명. 뉴시스DB 2019.08.14.

[서울=뉴시스] 김혜경 기자 = 내년도 메모리 반도체의 글로벌 매출이 반등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6일 시장조사업체 IC인사이츠는 최근 세계반도체무역통계기구(WSTS)가 분류한 주요 반도체 제품군 33개의 예상 성장률 분석을 통해 2020년도 낸드플래시의 판매 성장률이 19%를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는 주요 33개 반도체 제품군 중 가장 높은 성장률이다. D램의 경우도 내년 성장률이 12%로 예상됐다. 낸드플레시의 2019년 성장률은 마이너스(-) 27%였으며, D램은 -37%였다.

[서울=뉴시스] (자료: IC인사이츠 홈페이지 캡쳐)2019.12.06.

5세대 이동통신(5G)로의 전환 및 데이터센터의 수요 확대 등이 메모리 반도체 업황 개선의 원인으로 분석됐다.

IC인사이츠는 "5G 네트워크, 인공지능(AI), 딥러닝, 그리고 모바일 가상현실, 데이터센터와 클라우드 컴퓨터 서버, 자동차, 그리고 산업시장 등이 증가함에 따라 낸드플래시와 D램의 강세를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낸드플래시를 사용하는)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는 내년도 고밀도 고성능의 낸드플래시 수요를 주도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한 보고서는 차량에 전자 시스템 채용이 늘어나고 자율주행자동차의 발전 및 전기차 판매가 확대됨에 따라 '자동차용 특수 목적 로직(Auto-Spcl purpose Logic)'의 성장률이 내년에도 13%로 높은 성장세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해 성장률은 17%였다.

이밖에 디스플레이 드라이버(Display Drivers)와 내장형 마이크로 프로세서(Embedded MPUs) 시장이 10%씩 성장할 것으로 예측됐다.

이처럼 IC인사이츠는 내년도에 33개의 반도체 제품군 중 5개가 두 자릿수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IC인사이츠는 이들 5개 제품군 이외에도 총 21개 제품군이 2020년에 판매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하는 등 전체적으로 반도체 업황이 회복될 것으로 전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hki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