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자리委, 상생형 지역일자리 포럼···광주형 등 성공 모델 공유

입력 2019.12.06. 10:00 댓글 1개
"광주형 일자리 민주노총 반대 등 극복해야 할 과제도 있다"
이목희 부위원장·이재갑 장관·어기구 의원 등 200여명 참석
이목희 "상생형 일자리, 모든 지원 다할 것…재정 지원 노력"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이목희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이 2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4차산업혁명시대 일자리 창출과 금융산업 발전을 위한 집중포럼에 참석해 환영사를 하고 있다. 2019.09.26.myjs@newsis.com

[서울=뉴시스] 홍지은 기자 =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는 6일 '2019 상생형 지역 일자리 포럼'을 개최했다. 광주·구미·군산 등 상생형 지역일자리를 추진 중인 지역자치단체가 한자리에 모여 지역 사례들을 공유했다.

포럼에는 일자리위원회 이목희 부위원장과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어기구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을 비롯해 전국 광역·기초 지자체, 연구기관, 전문가 등 200여명이 참여했다.

국내외 정책 및 지자체 추진 사례 등을 서로 공유하고 상생형 지역 일자리의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장을 만들기 위해 이번 포럼이 마련됐다.

1부 행사에서는 상생형 지역일자리의 발전 방향 등에 대한 전문가의 발제 및 토론이 이어졌다.

이항구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상생형 지역 일자리 사업과 관련해 '대기업 일자리 창출'과 '중소기업 고용안정'이 과제임을 지적했다. 디지털화에 따른 기능과 임금격차 예방을 위한 교육·훈련 지원도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박병규 광주광역시 사회연대일자리 특별보좌관은 광주형 일자리와 관련해 새로운 노정갈등과 노동이사, 법인이사자격문제가 대두되고 있음을 언급하며, 민주노총의 반대 및 사회적 자본 결여 등 극복해야 할 과제도 있다고 제시했다.

이외에도 랜들 W. 에버트(Randall. W. Eberts) 업존 고용연구소 전 소장의 발표와 함께 정문주 한국노총 본부장, 이정훈 민주노총 정책국장, 노상헌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노동위원회 위원장 등의 다양한 의견들이 제기됐다.

2부에서는 지역별 상생형 일자리 추진현황 및 성과 공유가 이뤄졌다. 고용노동부의 노사상생형 지역일자리 컨설팅 사업에 참여한 지자체(강원·경주·구미·군산·밀양·익산·울산·전남·충주)를 중심으로 올 한해 지역의 상생형 일자리 추진 성과를 공유하고 앞으로의 발전 방향을 논의했다.

이목희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은 "상생형 지역 일자리가 전국으로 확산되는 등 새로운 지역경제 발전과 일자리 창출 모델로 안착되어 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상생형 지역 일자리가 전국으로 확산되고,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도록 관계부처와 협력하여 가능한 모든 지원과 노력을 다하고, 국회 본회의 통과를 앞둔 국가균형발전특별법의 시행에 맞춰 시행령 개정과 선정 기준을 마련하여 빠른 시일 내에 정부의 재정적 지원이 이루어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rediu@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