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사설> 광주·전남의 미래 성장 동력 확보는 됐지만

입력 2019.12.05. 18:39 수정 2019.12.05. 20:56 댓글 0개
사설 현안이슈에 대한 논평

향후 20년(2020~2040년)간 국토의 장기 발전 방향을 담은'제5차 국토 종합 계획안'이 지난 3일 국무회의에서 심의·의결 됐다. 계획안에는 광주의 경우 문화중심도시, 전남도는 블루 이코노미를 중심으로 한 역점 산업들이 다수 포함돼 계획대로 라면 지역 발전을 견인할 것으로 전망된다.

광주시의 주요안은 문화중심도시, 광역교통망 확충, 에너지 산업벨트 구축, 산업생태계 조성, 도시활력 증진 등 5가지다. 전남은 '블루 이코노미 산업'을 모토로 한 '미래형 신산업'과 '글로벌 섬해양관광 중심지' 조성 계획 등이다.

국토종합계획안의 광주와 전남 계획안은 미래 먹거리를 위한 역점 산업이며 현안이라 할 수 있다. 향후 국토 균형개발과 관리 차원에서 국가적 지원이 충분히 뒷받침된다면 지역발전에 핵심이 될 사업들이다. 국토종합계획의 특징은 사람 중심 발전과 지역 균형 발전에 초점을 맞춘 것이 눈에 띈다. 지금까지의 성장 위주 국토 개발에서 벗어나 인구 집중, 지역간 격차와 불균형, 난개발 해소에 목표를 둔 미래 비전 제시라할 만 하다.

그렇다면 광주시와 전남도도 이와같은 국토종합계획과 관련한 정책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 광주의 문화산업이나 전남의 4차 산업시대를 맞아 경제 환경 및 인구 구조 변화의 영향에서 벗어날 수는 없다. 저출산 고령화와 기후 변화, 4차 산업 혁명 등 국토 정책에 영향을 미치는 메가 트렌드가 변하는 만큼 발상의 대전환이 함께 요구된다.

국토종합계획안에 지역의 계획 사업이 포함됐다고 해서 당장 사업이 추진되는 것은 아니다. 어디까지나 국가 전체 개발의 미래 방향을 설정한 것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또한 번듯한 계획 못지 않게 사업을 추진하려면 예산 확보가 필수적이다. 광주시와 전남도는 국토종합계획안에 지역의 역점 사업이 다수 포함됐다고 자만하거나 자랑삼아선 안된다.

국토를 균형있게 개발·발전시킨다는 국가 정책 의 목표가 제시된 만큼 그에 걸맞게 치밀하게 사업추진을 준비해야 한다. 특히 이들 사업들은 양질의 일자리 확보를 기반으로 한 지역의 발전 및 성장에 중점을 두어야 할 일이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최근 무등칼럼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