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무자격 교감 퇴진 요구하자 학생회장 퇴학시킨 학교

입력 2019.12.02. 16:40 댓글 0개
목포제일정보중고 총학생회·교직원 모임 "교감 퇴진·퇴학 무효화" 촉구
전남도교육청 경고 조치도 무시…학교 측 "문제 없어"
[목포=뉴시스]박상수 기자 = 목포제일정보중고등학교 총학생회.학교정상화 교직원 모임이 2일 오후 목포시 산정로 학교 정문에서 무자격 교감 퇴진 등을 요구하는 집회를 갖고 있다. 2019.12.02. parkss@newsis.com

[목포=뉴시스] 박상수 기자 = 학력인정 평생교육시설로 만학도들의 배움터인 목포제일정보중고등학교가 무자격 교감의 퇴진을 요구하는 전 학생회장에 대해 퇴학조치하면서 보복성 논란을 빚고 있다.

학생들은 학교 설립자이자 교장의 며느리인 무자격 교감의 퇴진을 촉구하는 규탄대회 등을 갖는 등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목포제일정보중고등학교 총학생회·학교정상화 교직원 모임은 2일 오후 목포시 산정로 학교 정문에서 '불법 무자격 교감 퇴진 및 이 모 전 학생회장의 퇴학 무효화를 촉구하는 촛불규탄대회'를 가졌다.

이날 대회에서는 "늦깎이 학생으로서 배움의 한을 풀고 대학이라는 꿈을 갖고 생활했던 학교생활이 시위와 촛불집회로 멍든 현실이 너무나 서글프고 답답하다"고 밝혔다.

이들은 "우리는 학교를 탄압하고 억압하는 무자격 교감을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무엇보다 이 전 학생회장이 복귀하고 교감이 물러날 때 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매년 15억원을 지원하고 있는 전남도교육청의 관리감독을 촉구하기도 했다.

이들은 "그 동안 문제를 방관해 온 전남도교육청의 태도가 갈등을 더 키우면서 학교를 위기에 봉착케하고 있다"면서 교육적·사회적 공공성을 지니고 있는 평생학습시설기관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관리·감독의 필요성을 주문했다.

앞서 올 초 전남도교육청에서는 감사를 통해 교장이 교직원과 학생회 임원에 대한 폭언과 폭행 등 인격모독 및 인신공격한 사실을 인정하고 경고조치했다.

또 교감 채용의 부당성을 적발하고 교감을 둬야 할 경우 정당한 권한이 있는 자를 임용하고 이행하지 않을 경우 보조금 지급 제한 가능성을 통보했으나 지켜지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목포제일정보중고 파장은 '무자격 교감 퇴진 1인 시위'를 한다는 이유로 이 모(54) 전 학생회장을 지난달 25일 퇴학조치하면서 증폭되고 있다.

더욱이 이 전 학생회장은 대학진학을 꿈꾸며 2년 동안 담양에서 목포까지 통학하고, 현재 전남의 모 대학교 수시전형에 지원한 상태였으나 퇴학으로 물거품이 될 처지에 놓이면서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이와관련, 학교 측은 "임명권자인 학교장이 교감에 임명하고, 해당 학생에게 소명기회를 주는 등 정당한 절차를 거쳐 퇴학을 결정한 만큼 문제가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한편, 1961년 5월 '목포성심학원'으로 문을 연 목포제일정보중고등학교는 배움의 기회를 놓친 20~80대들에게 제2의 학습기회를 제공하는 교육기관이다.

현재 교원 40여명과 중학생 283명, 고등학생 523명 등 모두 806명이 재학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parks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교육노동환경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