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312명에 올해 수능 성적 사전 유출···당국 "취약점 점검"

입력 2019.12.02. 16:15 댓글 0개
시스템 검증 기간 중 일부 졸업생 소스코드 접근
평가원 "수능 정보시스템 서비스 및 취약점 점검"
작성자 "심각해질 것 몰라…물의 일으켜 죄송하다"
[서울=뉴시스]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 유출자로 유추되는 한 회원이 2일 오전 인터넷 커뮤니티에 사과글을 올렸다.(사진=포만한수능연구소 홈페이지 캡쳐) 2019.12.02.

[서울=뉴시스] 구무서 기자 = 오는 4일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성적 발표를 앞두고 수험생 312명에게 시험 성적이 사전에 유출된 사실이 확인됐다.

교육당국은 "수능 정보시스템에 대한 면밀한 분석을 통해 대책을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2일 A 수험생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에 따르면 한 회원이 수능 성적표를 확인하는 방법을 사이트에 올렸고 일부 회원들이 이 방법을 통해 성적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수능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현재 성적출력물 검증 및 시스템 점검 등을 위해 성적자료를 수능 정보시스템에 탑재해 검증하는 기간"이라며 "1일 오후 9시56분에서 2일 오전 1시32분 사이 312명의 졸업생이 수능 성적증명서 발급 서비스의 소스코드 취약점을 이용해 본인 인증 후 해당년도 파라미터값을 2020학년도로 변경 후 본인의 성적을 사전 조회 및 출력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성적 제공일 이전에는 졸업생의 수능 성적증명서 조회 시 시스템에 조회 시작일자가 설정돼 성적 조회가 이뤄지지 않아야 하지만 그렇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상황을 인지한 후 2일 오전 1시33분에 관련 서비스를 차단했다"며 "타인의 성적이나 정보는 볼 수 없는 구조이므로 본인 관련 사항만 본 것으로 확인된다"고 말했다.

평가원은 당초 예정대로 오는 4일 오전 9시부터 수능 성적을 학생들에게 제공한다. 사전 성적 조회자 312명에 대해서도 또 같이 성적이 공개된다.

평가원은 "수능 정보시스템 서비스 및 취약점을 점검하고 면밀한 분석을 통해 대책을 수립해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해당 글을 올린 것으로 추정되는 한 회원은 이날 오전 해당 인터넷 커뮤니티에 다시 글을 올려 "처음에는 일이 이렇게 심각해질 것이라는 생각 없이 성적표와 함께 입시 관련 질문 글을 올렸다"며 "제 생각이 너무 짧았다.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nowes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교육노동환경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