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대구FC, 팬 친화 서비스로 관중 증가 1위···3배↑

입력 2019.12.02. 15:57 댓글 0개
대구, 팬 프렌들리 클럽·플러스 스타디움상 수상
【대구=뉴시스】우종록 기자 = 9일 오후 대구 북구 고성동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대구FC 대 제주 유나이티드의 경기에 앞서 승리를 기원하는 ‘we are DAEGU’ 메시지가 적힌 퍼포먼스가 진행되고 있다. 2019.03.09.wjr@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지혁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1부리그) 대구FC가 팬 친화적인 이벤트와 서비스를 앞세워 관중 증가 1위를 기록했다.

대구는 2일 서대문구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2019 대상 시상식에서 팬 프렌들리 클럽에 선정됐고, 동시에 플러스 스타디움상을 받았다.

대구는 올 시즌 전용구장 신축과 함께 다양한 이벤트와 서비스를 제공하며 19차례 홈경기 중 9번이나 매진을 기록했다.

K리그는 2013년 승강제 도입 이후로 처음으로 K리그1·2 총 관중 230만 돌파, K리그1 경기당 평균 관중 8000명 돌파, K리그2 총 관중 50만 돌파 등 흥행 신기록을 썼다.

대구가 K리그 흥행을 이끌었다고 해도 견인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전년대비 평균 관중수가 가장 많이 증가한 클럽에게 주어지는 '플러스 스타디움상'도 차지했다. 올 시즌 1만734명이 찾아 지난해 3518명에서 3배 넘게 증가했다. 약 305% 증가했다.

【대구=뉴시스】우종록 기자 = 9일 오후 대구 북구 고성동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대구FC 대 제주 유나이티드의 경기에서 대구 팬들이 ‘입주를 축하합니다’라고 적힌 대형 현수막을 펼치며 응원을 하고 있다. 2019.03.09.wjr@newsis.com

FC서울은 평균 1만7061명이 서울월드컵경기장을 찾아 가장 많은 관중 수를 자랑했다. '풀 스타디움상'을 받았다. 서울의 평균 관중 수는 국내 프로스포츠 구단 중 1등이다.

가장 훌륭한 그라운드 품질을 유지한 클럽인 '그린 스타디움상'은 K리그2의 안산 그리너스에게 돌아갔다. 2년 연속 수상이다.

한편, 상주 상무는 페어플레이상을 받았다. 이동준 주심과 윤광열 부심은 각각 최우수주심과 최우수부심에 선정됐다.

전 경기에 전 시간을 출전한 선수는 K리그1의 한국영(강원), 송범근(전북), K리그2의 이인재(안산), 닐손주니어(부천)까지 4명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