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강제징용 문희상 안 당장 백지화" 청와대 국민청원

입력 2019.11.29. 17:53 댓글 0개
[광주=뉴시스] 신대희 기자 = 근로정신대할머니와함께하는시민모임 등이 27일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미쓰비시 중공업 대법 판결 1년, 한일 공동성명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19.11.27. sdhdream@newsis.com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강제징용 피해 배상과 관련 "일본과 한국기업이 기부금을 마련해 지급하자"는 '문희상 국회의장의 안'에 대해 반대하는 내용의 국민청원이 제기됐다.

2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따르면 지난 28일 '강제징용 피해자 외면하는 문희상 안 백지화에 힘을 보태주십시오'라는 내용의 청원이 게시됐다.

청원은 다음달 28일까지이며 이날 현재 2638명이 동의했다.

익명의 청원인은 "현재 문희상 국회의장은 강제징용 해법이라며 1+1+α 안, 이른바 '문희상 안'이라는 것을 밀고 있다"며 주장했다.

이어 "이것은 구체적으로 일본과 한국 기업의 기부금과 양국 국민의 성금, 위안부 피해자를 위한 화해치유재단의 잔여금을 합쳐서 기금을 만들어 강제징용 배상 판결 받은 피해자들에게 지급하자는 내용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같은 내용은 터무니없다"며 "2015한일 합의보다 훨씬 후퇴한 것이며 위안부 성노예 피해자 분들 뿐만 아니라 강제징용 피해자분들의 인권도 침해하는 것이다"고 지적했다.

또 "화해치유재단 잔여금을 포함시키는 것은 가해국인 일본에게 면죄부를 쥐어주는 거나 다름없다"며 "한국의 대법원이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배상 판결을 내렸는데도 가해자는 이를 외면하며 가만히 있는 상황이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피해자들은 돈 몇 푼을 받기 위해 외로운 싸움을 이어오지 않았다"며 "피해자 분들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일본의 진정한 사과이며 국회의장은 일본의 논리를 따라가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이어 "강제징용 문제는 가해자가 풀어야 한다"며 "피해자들을 외면하는 '문희상 안'을 당장 백지화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gryu7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