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한은, 올 마지막 금통위···성장전망 2%대 유지할까

입력 2019.11.29. 06:00 댓글 0개
기준금리 동결 '유력', 소수의견 여부 관심
올 성장률 전망 '마지노선' 2%대 유지 촉각
민간에서는 1%대로 전망… '의견 분분'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가 29일 기준금리를 결정하는 올해 마지막 통화정책방향 회의를 연다. 기준금리는 동결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한 가운데 한은이 함께 발표하는 수정경제전망에서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2%대로 제시할지 여부에 이목이 더 쏠리고 있다. 지난 7월 발표 당시 2.5%로 제시된 내년 성장률 전망치가 얼마나 내려갈지도 관심이다.

이날 금융시장 안팎에서는 한은이 이번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연 1.25%로 동결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게 나오고 있다. 뚜렷한 경기 회복의 기미가 보이질 않고 있지만 한은이 지난달 기준금리를 사상 최저 수준인 연 1.25%로 내린 만큼 당분간 금리인하 효과를 지켜보면서 추가 인하를 저울질할 것이라는 분석에서다.

시장에서의 추가 금리인하 기대감은 일찌감치 사그라든 상태다. 금융투자협회가 지난 14일부터 20일까지 채권 보유·운용 관련 종사자 200명(96개 기관)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응답자 99%가 11월 한국은행 금통위에서 기준금리 동결을 예상했다. 금리인하를 예측한 전문가는 1%에 불과했다.

다만 이번 회의에서 금리인하 소수의견을 내는 금통위원이 2명 이상 등장할 경우 내년 상반기 추가 금리인하에 대한 기대감은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기준금리 동결이 이뤄졌던 지난 8월 금통위 회의에서는 조동철 위원과 신인석 위원이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내려야 한다는 소수의견을 낸 바 있다. 이번에도 두 위원 모두 소수의견을 낼지 관심이 모아진다.

이미선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이번 금통위에서 금리인하 소수의견이 2명 등장한다면 내년 1분기 추가 금리인하에 대한 시그널이 될 수 있다"며 "하지만 한은 입장에서는 금리인하 압력이 강해질 수 있어 선택하기 어려운 카드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지난번 제시된 2.2%에서 0.2~0.3%포인트 하향 조정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2%대 유지 여부에 대해서는 의견이 엇갈린다. 경기 둔화세에 무게를 두는 쪽에서는 한은이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1.9%로 내릴 것으로 보고 있고, 경기가 바닥을 찍고 미약하게나마 회복되고 있다고 보는 쪽에서는 2.0%를 제시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연구원은 "정부가 올해 성장률 2% 달성을 목표로 삼고 있는 만큼 한은이 먼저 1%대 성장률을 제시할 가능성은 낮다고 판단된다"고 말했다.

정부는 올해 성장률 마지노선인 2%대를 사수하기 위해 막바지 재정을 푸는 등 모든 정책 수단을 총동원하기로 했다. 한은이 정부의 정책 효과를 올해 성장 전망에 얼마나 반영할지가 관건이 될 전망이다.

내년 성장률 전망치는 2.2~2.3%로 낮아질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한은은 지난 7월 수정경제전망 발표에서 내년 성장률 전망치를 2.5%로 제시했다. 하지만 세계 경기 둔화세가 지속되고 미·중 무역분쟁 등으로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전망치 하향 조정이 불가피한 상황에 놓여있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지난달 한은에 대한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종합국정감사에서 내년 성장률 전망치에 대해 "달라질 수 있을 것 같다"며 하향 조정을 시사한 바 있다. 내년 성장률 전망치도 2%대 초반으로 떨어지게 되면 2년 연속 잠재성장률(2.5~2.6%) 수준을 밑돌게 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금융/재테크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