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광주 공공기관 임원 적정 임금 규제 조례 시행 예정

입력 2019.11.21. 17:18 수정 2019.11.21. 18:55 댓글 0개
장연주 광주시의원

광주지역 공공기관 임원의 적정 임금을 규제하는 조례가 시행된다.

21일 광주시의회에 따르면 장연주 의원(정의당)이 대표 발의한 광주시 공공기관 임원 최고임금에 관한 조례안, 일명 '살찐 고양이조례'가 이날 상임위원회를 통과했다.

이 조례는 공공기관 임원에게 지급하는 보수의 적정한 기준을 정해 임원과 직원간의 연봉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마련했다.

공공기기관 임원은 고시된 최저임금 월 환산액에 12개월을 곱해 나온 금액의 6배 이내로 연봉을 받도록 권고한다.

'살찐 고양이'란 1928년 미국의 저널리스트 프랭크 켄트가 처음 언급했다.탐욕스러운 자본가나 기업가를 뜻한다.

이번 조례는 오는 27일 열리는 광주시의회 본회의에서 통과될 예정이다. 유대용기자 ydy213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