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전남교육청, 지자체와 교육협력사업 강화

입력 2019.11.21. 17:20 수정 2019.11.21. 17:20 댓글 0개
시·군 담당자 워크숍…지역교육공동체 구축 등 논의
전남교육청, 지자체 교육협력 담당자 워크숍

전남도교육청과 일선 지자체 교육협력 담당자들이 함께 모여 '지속 가능한 지역교육공동체 구축'을 위한 협력방안을 모색하는 토론의 시간을 가졌다.

도교육청은 21일 보성 청소년수련원에서 시·군청 및 교육지원청 교육협력 담당자 1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자체와 함께하는 교육협력 담당자 워크숍'을 개최했다.

'우리가 함께 하면, 아이들이 행복해집니다'라는 슬로건 아래 열린 이날 워크숍에서 참석자들은 앞으로 추진해야 할 교육협력사업의 필요성과 방향성에 대해 생각을 공유하고 협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전남교육청, 지자체 교육협력 담당자 워크숍

워크숍은 김태문 전남교육정책연구소장의 '지속 가능한 지역 교육공동체 구축을 위해'라는 주제 발표에 이어 지역별 사례발표,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사례발표에서 조정자 광양교육지원청교육장, 서남원 곡성교육지원청 학교혁신팀장, 정희곤 구례군청 교육정책관, 임경환 순천풀뿌리교육자치지원센터장 등이 나서 각각의 위치에서 교육협력사업 추진 내용에 대한 진솔한 의견을 피력했다.

도교육청은 2018년부터 전남 모든 시·군을 혁신교육지구로 지정해 교육청과 지자체, 학교와 지역사회, 교사와 학부모 모두가 교육주체로 참여하는 새로운 지역교육공동체를 구축하기 위해 진력하고 있다.

전남교육청, 지자체 교육협력 담당자 워크숍

민선 3기 장석웅 교육감 부임 이후 개최되는 전남교육혁신 정책협의회에서는 매회 혁신교육지구, 마을교육공동체를 협의안으로 채택해 활성화방안 등을 논의하고 있다.

도교육청은 이런 과정을 통해 전남 아이들을 미래사회가 요구하는 역량을 갖춘 인재로 키워나가는 토대가 마련되고, 지자체와 교육청의 협력체계가 더욱 굳건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장 교육감은 "이제 학교 교육만으로 미래사회가 요구하는 역량을 갖춘 인재를 키워내는 데 한계가 있다"면서 "학교와 마을이 협력하고, 교육청과 지자체가 손을 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학교를 살리고, 지역을 살리기 위해 학교의 빗장을 열고 지역사회와 함께 해야 한다"면서 "지자체 교육협력사업의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노력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류성훈기자 rsh@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교육노동환경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