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광주 3D프린팅 기술 전국 대회서 '입증'

입력 2019.11.21. 15:31 수정 2019.11.21. 15:31 댓글 0개
창작 경진대회 최우수상 등 입상
“우수 아이디어 사업화 지원할 것”
지난 20일 코엑스에서 열린 '3D프린팅 창작 경진대회 왕중왕전' 시상식에서 광주지역 팀들이 최우수상과 우수상을 수상했다.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탁용석)이 지난 20일 코엑스에서 열린 '3D프린팅 창작 경진대회 왕중왕전' 시상식에서 광주지역 참가팀들이 최우수상과 우수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고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주관한 '3D프린팅 창작 경진대회'는 3D프린팅 기술 기반의 아이디어와 제품을 발굴하고 확산시키기 위해 마련됐다. 중·고등학생, 대학생, 일반부 3개 부문으로 5개월에 걸친 지역예선과 지난 7일 서울에서 열린 왕중왕전을 통해 수상작이 선정됐다.

이날 시상식에서 광주지역 참가팀은 일반 부문에서 한글교육용 교구'ㅇ과 ㅣ'(이정심·개인)이 최우수상을 받으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을 수여받았다. 중·고등학생 부문에서는 광주소프트웨어마이스터고등학교 학생들로 구성된 'GSM MSG'팀이 출품한 '손을 쥐면 접히는 옷걸이(정하연·장지수·전은선)가 우수상으로 선정돼 정보통신산업진흥원장상을 수상했다.

탁용석 원장은 "4차 산업혁명의 주요 기술 중 하나인 3D프린팅과 관련해 지역의 아이디어가 전국단위 공모전에 우수한 성과를 낸 것이 고무적이다"며 "우수한 아이디어가 사업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보다 지원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삼섭기자 seobi@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