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기고> 지역축제와 문화산업

입력 2019.11.19. 08:49 수정 2019.11.19. 13:51 댓글 0개
독자 발언대 여러분의 목소리를 들려주세요
고광만 호남역사 강사
고광만

전국의 광역단체와 기초단체인 시·군·구에서 읍·면·동에 이르기까지 축제열풍이다. 축제란 눈과 입과 귀를 즐겁게 해 주어야 한다. 그래서 자연의 경치와 더불어 그 고장의 유서 깊은 역사문화에다 맛있는 향토음식과 지역특산품에 흥을 돋우어 주는 노래자랑이 필수 프로그램으로 대부분 짜여 진다.

축제(祝祭)는 신에게 풍요와 안녕을 기원하는 성스러운 제사의식에서 출발했으며 그 속에는 놀이문화도 곁들여 있다. 우리 축제의 원형인 제천(祭天) 의례는 추수 후 하늘에 제사를 지내고 나서 음주가무를 즐기는 것으로, 일상적인 삶에서 존재의 근원에 대한 확인과 재충전의 기회가 되었다.

우리나라의 축제는 농경문화를 바탕으로 유지 발전된 일종의 농경의례의 성격을 지녔다. 오늘날의 축제는 제사의식을 탈피하고 유희적이고 지역 특산품으로 관광객을 유치하고 판매하는 생산문화적인 모습이 많이 강조되면서 지역 공동체의 문화적 정체성과 전통성을 계승하려는 노력이 담겨있다. 무형문화제와 민속을 바탕으로 한 축제는 대체로 기초단체 단위로 행해져서 지역축제 또는 향토축제라고 불린다.

1950~60년대 지역축제는 일제강점기와 6.25전쟁의 상처와 아픔을 치유하고 화합을 도모하는 장과 놀거리 볼거리가 부족했던 지역민을 위한 축제의 장이었다. 1970년대에 들어와 각 지역마다 향토문화를 알리기 위해 다양한 축제를 열어 이때에는 약 120개 정도의 지역축제가 개최되었다.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에서는 정부의 지역문화 활성화 시책에 근거하여 1980년대부터 전통축제를 지원하기 시작했다.

88서울올림픽 이후 문화체육부가 창설되고 우리문화에 대한 인식이 깊어지면서 축제가 증가되고 활성화되었다. 1990년대에 들어 지방자치가 본격 실시됨에 따라 지역축제가 경쟁적으로 생겨났다. 1996년에는 전국에서 약400여개의 지역축제가 개최되었다.

우리고장에서는 함평나비축제를 비롯하여 순천만갈대축제, 순천만국가정원봄꽃축제, 곡성세계장미축제, 담양대나무축제, 강진청자축제, 장성축령산산소축제, 여수거북선축제, 보성일림산철쭉제, 보성다향대축제, 장흥제암철쭉제, 청산도슬로걷기축제, 신비의바닷길축제, 찰보리문화축제, 추억의7080충장축제, 광주세계김치축제, 천관산억새축제, 곡성심청축제, 서편제보성소리축제, 장성백양단풍축제, 여수동동북축제, 나주국제농업박람회, 함평대한민국국향대전, 화순국화향연, 벌교꼬막축제, 빛가람페스티벌, 순천장류축제, 광양숫불구이축제, 강진만갈대축제, 목포항구축제, 명량대첩축제, 낙안읍성민속문화축제, 구례동편소리축제, 천사섬낙지축제, 구례산수유축제, 마한문화축제, 왕인국화축제, 진도꽃게축제, 무안황토갯벌축제, 순천남도음식문화큰잔치, 흑산귀족홍어축제. 나주영산강문화축제, 진도국제수묵비엔날레, 영암무화과축제, 불갑산상사화축제, 피아골단풍축제, 전남민속예술축제, 화순고인돌문화축제, 해동문화축제, 담양한우축제, 담양가로수축제 등 60여개가 넘는 다양한 축제가 많이 있다.

이제는 지역축제를 단체장이 보여주기 위한 전시행정의 행사에서 벗어나 문화산업으로 발전시켜야 한다. 우리고장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더욱 친절한 마인드로 질 좋은 상품을 제공하고 더불어 넉넉한 인심으로 감동과 힐링을 선사할 때 다시 찾는 축제로 각광 받을 것이다. 그래서 지역축제를 문화산업으로 발전시켜 일자리 창출과 소득증대로 지역경제를 활성화 하는데 견인차로 자리매김 해야 하겠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최근 발언대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