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민간공원 특례사업 의혹 광주시청 또 압수수색

입력 2019.11.19. 13:03 수정 2019.11.19. 13:03 댓글 0개
검찰, 정무특보실서 컴퓨터 등 압수
최근 기각 사전영장 보강차원인 듯

민간공원 2단계 특례사업 특혜의혹을 수사중인 검찰이 19일 광주시청을 또다시 압수수색했다.

행정부시장실과 감사위원장실 등에 이어 이번엔 정무특별보좌관실이다.

검찰은 이날 오전 광주시청 정무특보실에 수사관을 보내 컴퓨터 등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김이강 정무특보와 정종제 행정부시장에 대한 면담도 동시에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특보는 "참고인 조사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시청 주변에서는 이날 압수수색이 최근 사전 구속영장이 기각된 정 부시장과 윤영렬 감사위원장에 대한 보강수사 차원인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앞서 광주도시공사 압수수색 과정에서 포착한 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한 수사도 함께 진행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따라 조만간 이들에 대한 영장 재청구와 함께 수사가 확대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검찰은 그동안 민간공원 특례사업 수사와 관련해 정 부시장실과 윤 감사위원장실, 환경생태국, 시의회, 광주도시공사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한 바 있다.

수사진행과정에서 전 광주시 환경생태국장 A씨가 공무상 비밀누설,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구속됐다.

김대우기자 ksh430@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법원/검찰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