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文대통령, '국민과 대화' 생방송 준비 매진···"全 분야 총점검"

입력 2019.11.18. 16:04 수정 2019.11.18. 16:04 댓글 0개
靑, “국민통합의 장·진정한 소통의 잘 될 것으로 기대”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MBC에서 방송되는 '2019 국민과의 대화, 국민이 묻는다' 생방송을 통해 국민들과 직접 소통한다.

문 대통령을 이를 위해 방송 하루 전날인 18일 모든 일정을 비우고 생방송 준비에 전념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집권 중반기를 맞아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저녁 8시 '2019 국민과의 대화, 국민이 묻는다'는 제목 하에 대국민 직접 소통에 나설 예정이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이번 '국민과의 대화'는 사전 각본 없이 국민들의 즉석 질문에 대통령이 답하는 타운홀미팅 형식으로 약 100분간 진행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의 즉석 질문에 대비해 외교·정치·경제·사회·문화 등 전분야 점검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께서는 오늘, 내일 다른 공개일정은 없다"며 "'국민과의 대화'를 준비하는데 시간을 다 쓰실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어떤 질문이 나올지, 어떤 분야에 대해서 주로 다뤄질지 지금 알 수가 없는 상황이라 전 분야를 망라해서 총 점검하고 있다고 보시면 된다"고 덧붙였다.

방송 주관사인 MBC는 '작은 대한민국'이란 소제목에 맞게 국민패널 300명을 지역·성별·계층 등을 반영해 선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 대변인은 "'국민과의 대화'에 직접 참여하는 국민패널 300인 선정과 관련해 세대·지역·성별 등 인구비율을 반영했으며 노인, 농어촌,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와 소외 지역 국민들을 배려해 선정했다고 주관사인 MBC 측은 밝혔다"고 전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작은 대한민국'을 콘셉트로 마련된 '국민과의 대화'를 통해 다양한 국민들의 의견을 경청하고, 국정운영의 방향과 의지를 소상히 설명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국정 현안에 대한 다양한 국민 의견이 여과 없이 국정 최고 책임자에게 전달되고, 이에 대한 대통령의 답변을 통해 바람직한 방향을 찾는 '국민통합의 장', '진솔한 소통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서울=김현수기자 cr-200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