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광주시, 민간공원 특례사업 논란 사과하고 투명하게 추진해야"

입력 2019.11.18. 14:29 댓글 0개
광주경실련, 민간공원 사업 투명성 제고 촉구
광주시 "참고하겠다…수사 예단말고 지켜보자"

【광주=뉴시스】변재훈 기자 = 광주지역 시민단체가 18일 민간공원 특례사업 과정에서 불거진 논란과 관련, 광주시에 공개 사과와 투명한 사업 추진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광주시는 시정 운영에 참고하겠다면서도 검찰 수사를 지켜보자는 원론적 입장을 내놨다.

광주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내고 "민간공원 특례사업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의혹 등에 대해 혼란을 초래한 책임에 대해 이용섭 광주시장은 시민에게 공개 사과하고, 더욱 낮은 자세로 시정에 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민선 7기 시정 이래 협상대상자 선정 당시 담당 국장이 이미 구속됐고, 고위 책임자 2명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이 증거인멸·도주 우려가 없다는 이유로 기각됐다"면서 "그런데도 원인 제공자들이 책임을 회피하는 듯한 발언을 지속적으로 하는 것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사업이 당초 일정대로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광주시는 검찰 수사와 별개로 원칙적이고 치밀한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철저한 자체 진상조사를 진행하고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면서 "분양원가를 공개하는 등 공정하고 투명하게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후 광주시는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내고 "광주경실련의 성명 내용은 앞으로 시정을 운영함에 있어 참고하겠다"면서도 "검찰이 민간공원 특례사업 관련한 수사를 하고 있고 앞으로 사법적 절차가 남아있는 만큼 그 결과를 미리 예단하지 말고 지켜보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전했다.

한편 민간공원 특례사업 2단계 의혹과 관련해 수사를 하고 있는 검찰은 지난 14일 정종제 광주시 행정부시장과 윤영렬 시 감사위원장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에서 기각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wisdom2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