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손학규, 김세연·임종석 불출마에 "거대양당 구조 균열 시작"

입력 2019.11.18. 10:03 댓글 0개
"거대 양당구조 타파 않고 사람바뀌는 물갈이엔 한계"
"다당제 등 개혁은 바른미래 뿐 …정치개혁 앞장설 것"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1.18.jc4321@newsis.com

【서울=뉴시스】이승주 유자비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8일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과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전날 불출마 선언에 대해 "거대양당 기존 구조에 균열이 생기기 시작했다. 바른미래당과 제 3지대의 골든타임"이라고 말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여의도에 세대교체 바람이 불고 있다"며 "국민들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은 단순 사람만 바뀌는 물갈이가 아닌 정치구조 개혁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일침을 놓았다.

그는 "김세연 의원은 한국당 해체를 요구하며 새 정치를 추구한다고 했다"며 "이 선언은 개인적 입지에 기인한 것이 아닌 기존정치에 실망하는 국민들의 뜨거운 목소리에 여야 막론하고 정치인들이 답하고 있다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거대 양당 구조가 타파되지 않는 한 사람만 바뀌는 물갈이는 한계가 있다"며 "다당제와 합의제 민주주의 구조개혁을 완수할 수 있는 정당은 바로 우리 바른미래당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가 선거제 개혁에 앞장서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우리 당이 정치개혁에 앞장서겠다"며 "새 인재를 영입하고 국민과 함께 총선을 준비하겠다. 제3지대, 새로운 정치를 힘차게 열어나가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joo47@newsis.com, jabiu@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