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프리미어12] 일본 이나바 감독 "한국, 강하다···종이 한장 차이"

입력 2019.11.18. 00:18 댓글 0개
【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5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 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이나바 아츠노리 일본 야구대표팀 감독이 국민의례가 시작되자 자리에서 일어나 서 있다. 2019.09.05. 20hwan@newsis.com

【도쿄=뉴시스】김주희 기자 = 정상에 오른 일본 야구대표팀의 이나바 아쓰노리 감독이 우승 소감을 밝혔다. 이나바 감독은 "선수들 덕분에 1위에 올랐다. 대단히 기쁘다"고 말했다.

일본은 17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결승전에서 한국을 5-3으로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전날(16일) 슈퍼라운드 최종전에서도 한국을 10-8로 꺾었던 일본은 이틀 연속 한일전 승리를 가져갔다.

이나바 감독은 경기 후 "대표팀 감독 취임 후 2년 동안 프리미어12, 2020년 올림픽 우승 도전을 위해 지내왔다"며 "정말 세계 1위가 되고 싶어하는 선수들이 모였다. 선수들 덕분에 1위에 올랐다. 대단히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우승 요인도 선수들의 힘으로 돌렸다. "이번 대회 어느 경기도 편하게 이길 수 없었다"고 돌아본 뒤 "매 경기에 선수들 모두가 끈질기게 임했다. 그래서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생각한다"고 짚었다.

이번 대회에는 일본을 제외하고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최상위팀, 아메리카 지역 최상위 팀에 2020년 도쿄올림픽 출전권이 주어졌다. 한국과 멕시코가 이번 대회를 통해 도쿄행 티켓을 확보했다.

이나바 감독은 한국에 대해 "다시 한 번 느꼈지만 강하다. 우리가 두 경기 연속 이겼지만, 종이 한 장 차이였다. 아마 올림픽에서 만나면 아주 좋은 경기를 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멕시코에 대해서는 "힘 있는 타자가 많다. 이들을 어떻게 막을 수 있을 지 생각해야 한다"며 "선수들과 이번 대회를 돌아보며 멕시코, 한국전 전략을 어떻게 짤 것인 지 생각해보겠다"고 말했다.

juhe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야구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