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프리미어12] 김경문 감독 "패배는 내 잘못, 다른 이유 없다"

입력 2019.11.17. 23:34 댓글 0개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2019 WBSC 프리미어 12에 출전하는 한국 야구 대표팀 김경문 감독이 5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C조 한국, 쿠바, 호주, 캐나다 4개국 감독 공식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9.11.05. photo1006@newsis.com

【도쿄=뉴시스】김주희 기자 =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대표팀이 마지막에 웃지 못했다.

한국은 17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결승전에서 일본에 3-5로 졌다.

1회초 김하성의 선제 투런과 김현수의 솔로포로 3-0으로 앞설 때만 해도 경기는 쉽게 풀릴 것처럼 보였다.

그러나 믿었던 선발 투수 양현종이 역전 스리런을 맞는 등 3이닝 4피안타 4실점으로 부진했다. 타선도 이후 추격하는 점수를 뽑아내지 못하면서 그대로 패했다.

대회 2연패를 노렸던 한국은 결국 정상을 눈앞에 두고 아쉽게 발길을 돌렸다.

경기 후 김경문 감독은 "먼저 일본의 우승을 축하한다. 준우승해서 기분 좋은 사람은 없다"면서도 "우리 선수들도 한 달 동안 수고했다. 오늘 진 것은 잊어버리고, 내년 8월 2020년 도쿄올림픽을 더 잘 준비해 이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우승을 위해 부족했던 점에 대해서는 "패배는 감독의 잘못이다. 다른 이유는 없다"며 책임을 떠안았다.

믿음을 가지고 꾸준히 기용했던 박병호, 김재환 등 중심타자들은 끝까지 부진을 탈출하지 못했다. 반면 이정후, 이영하 등 젊은 선수들의 활약은 돋보였다.

김 감독은 중심타선에 대해 "끝날 때까지 터지진 않았다. 야구가 또 그래서 쉽지 않다는 걸 느끼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안 좋은 부분이 있었지만, 젊은 투수들이 성장했던 건 인상적이다. 투수도, 야수도 좋은 선수들이 보였다"고 평가했다.

김 감독의 시선은 이제 내년 열리는 도쿄올림픽을 향해 있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 걸린 2020년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권을 획득했다. 올림픽에서는 '숙적' 일본과 다시 맞붙을 가능성도 있다.

김 감독은 "아직 11월이지만, 잘 준비해서 내년 8월에 싸울 수 있는 새로운 대표팀을 만들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juhe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야구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