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프리미어12]'일본전 라인업' 김상수·허경민 선발···박병호 4번

입력 2019.11.17. 19:01 댓글 0개
"공수 초첨 맞춘 라인업"
【서울=뉴시스】박미소 기자 = 김경문 대한민국 야구대표팀 감독이 8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 12 예선 C조 대한민국과 쿠바의 경기 시작 전 코치진들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2019.11.08. misocamera@newsis.com

【도쿄=뉴시스】김주희 기자 = 한국 야구대표팀 내야수 김상수(29)와 허경민(29)이 일본과의 결승전에 선발 출격한다.

한국은 17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리는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결승전에서 일본과 맞붙는다.

이날 한국은 이정후(중견수)-김하성(유격수)-김재환(지명타자)-박병호(1루수)-김현수(좌익수)-양의지(포수)-민병헌(중견수)-허경민(3루수)-김상수(2루수)로 이어지는 선발 라인업을 내놨다. 선발 투수는 양현종이다.

눈에 띄는 건 김상수와 허경민이다. 주전 2루수 박민우와 3루수 최정의 컨디션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선발 기회를 받았다.

김경문 대표팀 감독은 "김상수의 컨디션이 좋다. 타이밍을 봐서 박민우를 대주자로 쓰면 더 힘이 있는 라인업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3루수 허경민에 대해서는 "최정이 괜찮다고는 하지만, 부상 여파로 움직임이 좋지 않다. 수비 강화를 위해 허경민을 넣었다"고 설명했다.

한국은 전날(16일) 열린 일본과 슈퍼라운드 최종전에서 수비가 흔들리며 실점 빌미를 제공했고, 결국 8-10으로 졌다.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 수비에 초점을 맞춰 라인업을 짰다.

4번 타자는 그대로 박병호가 나선다. 박병호는 이번 대회에서 타율 0.208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디펜딩 챔피언인 한국은 일본을 넘고 대회 2연패를 정조준하고 있다. 당연히 총력전이다.

김 감독은 마운드 운용에 대해 "양현종 뒤에 모든 투수가 대기한다. 양현종이 상대 선발과 싸우면서 자기 역할을 해줄 거라고 보고, 타이밍에 맞춰 불펜을 가동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현종이가 대강하고 내려오진 않을 것이다. 그래도 개수를 물으면서 본인이 힘이 떨어졌다고 하면 교체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정상으로 가기 위해 이제 단 1승만 남았다. 김 감독은 "선수들에게 무거운 이야기는 하지 않았다. 심판과 스트라이크존에 말리지 말고, 실력으로 승부하라고 했다"며 "결국은 쳐야 한다. 오늘 경기 잘 해보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juhe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야구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