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기고> 무단횡단의 유혹에 넘어가지 말자

입력 2019.11.17. 13:21 수정 2019.11.17. 15:00 댓글 0개
독자 발언대 여러분의 목소리를 들려주세요
김대원 (광주서부경찰서 상무지구대)

옛말에 "급할수록 돌아가라"는 말이 있다. 무단횡단을 하는 보행자를 바라볼 때마다 생각나는 말이다. 급한 마음에 무단횡단을 하다가 교통사고가 나는 보행자들을 지켜보면 안타까울 따름이다.

무단횡단은 보행자 신호가 아닌 빨간불에 "빨리 길을 건너"라고 유혹 하거나, 횡단보도가 없는 곳에서는 "차가 없으니 지금 길을 건너"라며 보행자를 유혹한다. 이런 유혹에 빠질 경우 교통사고로 이어져 생명까지 위험해질 수 있다.

지난 5년간 경찰청 교통사고 자료를 분석한 결과, 도로횡단 사망자의 40%가 무단횡단 사고로 사망하였다. 특히, 무단횡단 사고의 경우 치사율이 8.2%로 정상적인 도로횡단 사고의 치사율 4.0%보다 두 배 이상 높았다.

무단횡단을 할 경우 도로교통법 제 10조 2항과 5항에 따라 단속되며, 보행자 신호가 아닐 때 무단횡단 시 2만원, 횡단보도가 없는 곳 무단횡단 시 3만원의 범칙금이 부과된다.

무단횡단으로 인한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최근 무단횡단 금지펜스 등 무단횡단방지 시설물 등이 확충되고 있다. 그러나 모든 구간이 설치되지는 못하기 때문에 무단횡단 근절을 위한 보행자 스스로의 노력이 필요하다.

순간의 선택이 후회스러운 그 때로 기억될 수 있다. 바쁠수록 차분한 마음가짐으로 교통신호를 지키고, 무단횡단의 유혹에서 벗어나는 성숙한 광주시민이 되었으면 한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최근 발언대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