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한국당, 오늘 울산·부산서 '공수처 저지·의원 축소' 결의대회

입력 2019.11.16. 06:00 댓글 0개
오후 3시30분 울산 대현체육관, 박맹우, 정갑윤 특강
오후 5시 부산 서면 장외서 진행…유기준·장제원 특강
【서울=뉴시스】박미소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9일 오후 세종시에서 열린 '공수처법 저지 및 정수 축소 촉구 결의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자유한국당 제공) 2019.11.0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승주 기자 = 자유한국당이 16일 울산과 부산에서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법 저지와 국회의원 정수 축소를 위한 권역별 순회 투쟁을 이어간다. 앞서 경남 창원을 시작으로, 대구와 세종에 이어 세 번째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이날 오후 울산 대현체육관과 부산 서면 금강제화 앞에서 열리는 '공수처법 저지 및 국회의원 정수 축소 촉구 결의대회'에 참석한다.

울산에서는 오후 3시30분부터 약 1시간 가량 남구 대현체육관에서 진행된다. 정갑윤 시당위원장의 '공수처법 파헤치기'와 박맹우 사무총장의 '선거법 파헤치기' 강의가 예정됐다. 이후 황 대표 특강과 문화 공연 등이 이어진다.

부산에서는 오후 5시부터 약 1시간20분간 장외에서 진행된다. 부산에서는 '공수처법 파헤치기'와 '선거법 파헤치기' 강의를 각각 유기준·장제원 의원이 맡는다. 이후 당 대표 특강과 구호 제창으로 마무리할 예정이다.

앞서 황 대표는 지난 9일 대구 엑스코와 세종자치시 홍익대 국제연수원에서 열린 '공수처법 저지 및 국회의원 정수 축소 촉구 결의대회'에 참석해서도 "지난 2년 반을 보니까 이 정권이 잘한 게 하나도 없다"라며 "우리가 문재인 정권의 잘못된 좌파 독재를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세종시 결의대회에선 "안보에 대해 당부하고 당부해도 모자란데 북한 도와주고 대변해주고 제재 풀어달라고 하니 이게 어느 나라 대통령인가. 그래서 김정은 대변인이란 말까지 나오는 것 아닌가"라고 날을 세웠다.

joo4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