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우크라-러시아 중재할 '노르망디 4자 정상회의' 내달 개최

입력 2019.11.16. 05:55 댓글 0개
프랑스 ·독일 ·우크라 ·러시아 정상들 파리서 모이기로
【키예프=AP/뉴시스】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키예프 푸드코트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기자 간담회에서 지난 7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그 어떤 압박도 받지 않았다고 밝혔다. 2019.10.10

【런던=뉴시스】이지예 기자 =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간 분쟁을 중재하기 위한 4개국의 '노르망디 형식' 정상회의가 다음달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된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실 대변인은 15일(현지시간) 러시아 국영 타스통신에 "노르망디 형식 정상회의가 12월 9일 열린다"며 "프랑스, 독일, 러시아, 우크라이나 정상들이 파리에 모일 것"이라고 확인했다.

이에 따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내달 한자리에 모여 우크라이나 사태를 논의한다.

4개국 정상들은 2014년 6월 프랑스 노르망디에서 처음 만나 우크라이나 사태 해결을 위한 '노르망디 형식' 회의를 진행했다. 이들 정상이 이 회의를 위해 다시 모이는 것은 2016년 10월 이래 처음이다. 그동안 회의는 장관급 수준에서 이뤄졌다.

우크라이나와 러시아는 독일과 프랑스의 중재 아래 2015년 우크라이나 정부군과 친러 분리주의 세력 간 교전을 멈추기 위한 민스크 협정을 체결했다. 그러나 협정 이후로도 우크라이나 동부에선 산발적 전투가 계속됐다.

올해 4월 취임한 젤렌스키 대통령은 친러시아 반군과의 분쟁 종식을 최우선 과제로 설정하고 푸틴 대통령에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대화를 진행하자고 촉구해 왔다.

ez@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