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페더러, 4년만에 조코비치에 승리···나달, 연말 세계1위 확정

입력 2019.11.15. 10:39 댓글 0개
【런던=AP/뉴시스】로저 페더러(3위·스위스)가 14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오투 아레나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2019시즌 최종전 니토 ATP 파이널스 조별 리그 3차전에서 노바크 조코비치(2위·세르비아)에 승리를 거두며 포효하고 있다. 페더러는 조코비치를 세트스코어 2-0(6-4 6-3)으로 꺾고 준결승에 진출했다. 페더러는 조코비치를 상대로 무려 4년 만에 승리했으며 조코비치가 4강에 오르지 못하면서 연말 세계랭킹 1위 자리는 라파엘 나달(스페인)이 지키게 됐다. 2019.11.15.

【서울=뉴시스】김희준 기자 =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38·스위스·3위)가 노박 조코비치(32·세르비아·2위)를 상대로 4년 만에 승리를 거뒀다.

페더러는 14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2019시즌 남자프로테니스(ATP) 최종전인 니토 ATP 파이널스 비외른 보리 그룹 조별리그 3차전에서 조코비치를 2-0(6-4 6-3)으로 물리쳤다.

조별리그 2승 1패를 기록한 페더러는 도미니크 팀(26·오스트리아·5위)에 이어 조 2위로 대회 4강에 진출했다.

팀은 이날 벌어진 마테오 베레티니(23·이탈리아·8위)와의 조별리그 최종전에서는 0-2(6-7<3-7> 3-6)로 졌다.

조코비치가 이번 대회 4강 진출에 실패하면서 라파엘 나달(33·스페인·1위)은 2019시즌 연말 세계랭킹 1위에 오르게 됐다.

이번 대회 결과에 따라 조코비치와 나달 중 올 시즌 연말 세계 1위의 주인공이 정해지는 상황이었다. 조코비치가 1위에 오르려면 최소한 결승에 진출한 뒤 나달의 성적을 지켜봐야했지만, 4강에서 탈락해 나달의 연말 세계랭킹 1위가 확정됐다.

나달이 연말 세계 1위에 오른 것은 2008, 2010, 2013, 2017년에 이어 개인 통산 5번째다.

【런던=AP/뉴시스】로저 페더러(3위·스위스, 오른쪽)가 14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오투 아레나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2019시즌 최종전 니토 ATP 파이널스 조별 리그 3차전에서 노바크 조코비치(2위·세르비아)에 승리 후 인사를 나누고 있다. 페더러는 조코비치를 세트스코어 2-0(6-4 6-3)으로 꺾고 준결승에 진출했다. 페더러는 조코비치를 상대로 무려 4년 만에 승리했으며 조코비치가 4강에 오르지 못하면서 연말 세계랭킹 1위 자리는 라파엘 나달(스페인)이 지키게 됐다. 2019.11.15.

6차례 연말 세계 1위에 오른 피트 샘프라스(미국)가 이 부문 최다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지미 코너스(미국)와 페더러, 조코비치가 나란히 5번씩 연말 세계랭킹 1위를 차지했다.

페더러가 조코비치를 꺾은 것은 2015년 이 대회 조별리그 이후 4년 만이다. 가장 최근 맞대결인 올해 윔블던 결승에서 조코비치에 2-3(6-7<5-7> 6-1 6-7<4-7> 6-4 12-13)으로 석패했던 페더러는 설욕에 성공했다.

시즌 왕중왕전 격인 이번 대회에는 올 시즌 성적 상위 8명만 출전한다. 8명이 2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치르고, 각 조 상위 2명이 4강에 진출해 토너먼트로 우승자를 가린다.

앤드리 애거시 그룹에서는 스테파노스 치치파스(21·그리스·6위)가 2승 무패로 선두를 달리고 있고, 나달과 알렉산더 츠베레프(22·독일·7위)가 나란히 1승 1패를 기록 중이다. 다닐 메드베데프(23·러시아·4위)는 2패만 떠안은 상태다.

15일 앤드리 애거스 그룹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서는 나달과 치치파스가, 메드베데프와 츠베레프가 맞붙는다.

jinxiju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