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올해 최고의 우리 술에 '세종대왕 어주 약주'

입력 2019.11.15. 06:00 댓글 0개
15~17일 aT 센터서 '우리 술 대축제' 열려
【세종=뉴시스】농업회사법인 장희도가의 세종대왕어주 약주. (사진 = 농림축산식품부 제공)

【세종=뉴시스】장서우 기자 = 올해 최고의 우리 술로 농업회사법인 장희㈜의 '세종대왕어주 약주'가 선정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5일 오후 3시께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센터에서 열릴 '2019년 대한민국 우리 술 대축제'에서 관련 시상식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최고 상인 대통령상을 받은 세종대왕어주 약주는 세종대왕 제위 시절 어의 전순의가 쓴 산가요록에 소개된 '벽향주'를 재연한 약주다. 충북 청주 지역에서 나는 유기농 쌀과 초정 광천수를 활용했다.

대상(농식품부 장관상)에는 탁주 부문에 배혜정도가의 '우곡생주', 과실주 부문에서 그린영농조합법인의 '그랑꼬또 청수 화이트와인 12', 증류주 부문에 농업회사법인 예산사과와인의 '추사 40', 기타 주류 부문에 아이비영농조합법인의 '허니문와인'이 각각 선발됐다.

국가 공인 주류 품평회인 '우리 술 품평회'는 우리 술의 품질 향상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 매년 우수 제품을 선정해 상하고 있다. 서류 심사에서 국산 농산물 사용 여부와 술 품질 인증 취득 실적 등을 평가하고 현장 평가에선 색과 향, 맛, 질감 등과 고급화 전략, 유통 역량 등을 본다. 올해엔 탁주, 약·청주, 과실주, 증류주(증류식 소주, 일반 증류주), 기타 주류 등 5개 부문에서 총 250개 제품이 출품돼 15개 제품이 선발됐다.

수상작에는 상패와 함께 상금이 지급된다. 대통령상 1점에는 1000만원, 대상 4점에는 각 500만원, 최우수상(aT 사장상) 5점에 각 300만원, 우수상(aT 사장상) 5점에 각 100만원씩이다. 이날부터 오는 17일까지 열리는 우리 술 대축제에서 시음·구매할 수 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매년 우리 술 품평회를 통해 국산 농산물을 사용한 우수한 품질의 제품이 많이 등장하고 있다"며 "선발된 입상작은 각종 행사에서 건배주나 만찬주로 추천하고 판로 확대와 홍보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suwu@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