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황의조의 반성 "공격수로서 미안···더 좋은 모습 보여야"

입력 2019.11.15. 01:45 댓글 0개
경기 종료 후 라커룸에서 경기 관련 미팅
"선수들 모두 아쉬워해…쳐질 순 없다"
【베이루트(레바논)=뉴시스】김진아 기자 = 14일(현지시각) 레바논 베이루트 카밀 샤문 스포츠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4차전 대한민국과 레바논 경기, 0:0 무승부로 끝나자 한국 김신욱과 황의조가 아쉬워하고 있다. 2019.11.15. bluesoda@newsis.com

【베이루트(레바논) 서울=뉴시스】권혁진 김동현 기자 =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공격수 황의조(보르도)가 무득점에 대해 반성했다.

한국은 14일 오후 10시(현지시간 오후 3시) 레바논 베이루트 카밀 샤문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바논과의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조별리그 4차전에서 0-0으로 비겼다.

한국은 북한전(0-0 무)에 이어 월드컵 예선 두 경기 연속 무승부를 기록했다. 승점 8(2승2무)로, 승점 7을 기록한 레바논(2승1무1패)에 승점 1 앞서며 조 1위를 유지했다. 하지만 1위 한국부터 이날 북한(승점 7)을 3-1로 대파한 4위 투르크메니스탄(승점 6)까지 승점 2차로 좁혀지면서 다소 불안한 선두를 지키게 됐다.

황의조는 이날 파울루 벤투 감독의 낙점을 받아 최전방 원톱 공격수로 선발 출장해 활발하게 움직였다. 그러나 골망을 열진 못했다.

몇 차례 기회를 만들었다. 전반 35분 오른쪽 측면에서 이용이 찔러준 패스를 페널티박스 안에서 다이렉트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키퍼의 세이브에 걸렸다.

더욱 아쉬운 장면은 후반 23분 나왔다. 손흥민(토트넘)이 왼쪽 측면에서 올린 프리킥을 파포스트에 있던 황의조가 헤더로 연결했지만 골포스트를 직격했다. 한국으로선 아쉬운 장면이었다.

그는 경기가 끝난 후 "많이 아쉽다. 공격수로서 팀 동료에게 미안했다"면서 "결정적인 찬스에서 결정해줬으면 좋았을 것"이라고 고개를 떨궜다.

【베이루트(레바논)=뉴시스】김진아 기자 = 14일(현지시각) 레바논 베이루트 카밀 샤문 스포츠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4차전 대한민국과 레바논 경기, 한국 황의조가 슛을 시도하고 있다. 2019.11.15. bluesoda@newsis.com

"빌드업을 하는 데 있어 유기적으로 움직였어야 했다"면서 "공격적으로 나섰어야 했는데 상대가 수비적으로 내려서다보니 어려움을 겪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이런 어려움은 항상 있을 수 있는 문제"라면서 "코칭스태프와 함께 문제점을 찾아 해결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선수단은 경기가 끝난 후 평소보다 늦게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으로 나왔다.

황의조는 "라커룸에서 간단히 경기에 대한 미팅을 했다. 무엇을 필요로 하는지, 어떻게 좋은 방향으로 나아갈지 이야기했다"고 했다.

"선수들 모두가 아쉬워하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한 그는 "그래도 지진 않았다. 아쉽긴 하지만 미래를 향해 나아가야 한다. 쳐질 수는 없다"면서 "모두 긍정적으로 이야기를 했다. 앞으로의 경기들이 중요하다.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hjkwon@newsis.com, miggy@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