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국방부, 5·18 당시 기무사 촬영 사진첩 공개 결정

입력 2019.11.14. 18:30 수정 2019.11.14. 18:30 댓글 0개
사진 1천769매 공개돼 5·18 진상규명 탄력 기대

1980년 5월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국군기무사령부(현 군사안보지원사령부)가 채증을 위해 촬영한 사진첩 13권이 공개된다.

이에 따라 39년째 풀리지 않고 있던 5·18과 관련된 각종 의혹이 해소되는 등 진상규명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14일 박지원 대안신당(가칭) 의원(목포)에 따르면 군사안보지원사령부는 이날 정보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국군기무사령부가 국가기록원으로 이관한 사진첩 13권, 총 1천769매 사진 공개를 결정했다.

이 사진첩은 2017년 5월18일 대통령 지시사항 8630호로, 국군기무사령부에서 국가기록원으로 이관됐다.

문 대통령은 5·18 관련 자료 폐기와 역사왜곡을 막기 위해 사진첩의 국가기록원 이관을 지시했다.

하지만, 당시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 활동 기간이 종료된 뒤 일반인 공개라는 단서 조항이 달려 있었다.

그런데 이날 군사안보지원사령부의 공개 결정으로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와 관계 없이 공개가 가능하게 됐다.

일반인 공개 시점은 사진첩을 이관받은 기록기록원 판단에 의해 결정된다고 박 의원실 관계자는 설명했다.

이 사진첩에는 5·18민주화운동 당시 국군기무사령부가 광주시민 및 계엄군의 활동을 채증하기 위해 찍은 사진과 당시 현장 취재기자들에게 압수한 사진들이 담긴 것으로 전해진다.

박 의원은 "해당 사진들이 즉시 공개돼야 이 사진을 열람하고 당시 관계기관 및 관련자들의 증언 및 진술, 제보가 이어지는 등 5·18 진상규명에 탄력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공개를 거듭 촉구했다"며 "공개 방침 약속을 지켜 준 국방장관께 감사 드리며, 군사안보지원사 정보공개심의위원회의 결정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공개를 계기로 앞으로도 많은 5·18 자료들이 공개, 수집돼야 하고, 특히 검찰·국정원 등에 보관돼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자료들이 이관, 공개가 돼야 한다"며 "5·18 사진첩 등 관련 자료를 더 많은 국민, 언론이 더 편하게 볼 수 있도록 국가기록원 등에 후속 대책을 촉구하고 챙길 것"이라고 했다.

서울=김현수기자 cr-200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