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산인공 광주본부, 외국인근로자 숙소 화재예방 지원

입력 2019.11.14. 17:54 수정 2019.11.14. 17:54 댓글 0개
나주 지역 42곳에 화재감지기 설치
“400여곳으로 확대 보급 예정”
한국산업인력공단 광주지역본부는 14일 나주시 농촌지역 외국인근로자 숙소 42곳에 화재감지기를 무상 설치했다.

한국산업인력공단 광주지역본부(본부장 김대수)는 14일 나주시 농촌지역 외국인근로자 숙소 42곳에 겨울철 화재예방을 위한 화재감지기를 무상으로 설치했다.

이번 사업은 소방시설 법령 개정으로 주택에 소화기구와 화재감지기 등 기초 소방시설 설치가 의무화됐지만 외국인근로자 숙소 대다수에 최소한의 소방 시설도 갖추지 못한 현실을 개선하기 위해 실시됐다.

한국산업인력공단 광주지역본부는 이번 나주 노안지역을 시작으로 광주·전남 400여개 농촌지역 외국인근로자 숙소에 단독 경보형 화재감지기를 보급할 예정이다.

김대수 본부장은 "화재감지기 설치는 화재로부터 안전을 지켜줄 수 있는 최소한의 안전장치다"며 "더불어 함께하는 이웃으로서 외국인근로자가 화재 안전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화재감지기 보급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삼섭기자 seobi@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동정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