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출시 앞둔 제네시스 첫 SUV GV80, 신기술 공개

입력 2019.11.14. 07:35 댓글 0개
이달 말 출시 전망...노면 소음 저감기술 등 최첨단 기술 적용

【서울=뉴시스】이종희 기자 = 현대자동차가 이달 말 출시를 앞둔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GV80에 적용되는 신기술을 연이어 공개하면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이달 말 제네시스 GV80을 출시할 예정이다. 현대차가 지난 2015년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를 공개한 이래 처음 출시하는 SUV 모델이다.

GV80은 세단 라인업만 갖췄던 제네시스 브랜드를 확장하는 동시에 수입 프리미엄 SUV와 본격적인 경쟁을 예고하고 있다. 이에 현대차는 GV80에 적용될 디자인과 신기술 등을 미리 공개하며 분위기 띄우기에 나섰다.

GV80에는 세계 최초로 개발된 노면 소음 저감 기술과 차량 내 결제 시스템, 레벨 2.5 수준의 자율주행 기능, 디지털 키 등이 도입된다.

우선, GV80에는 도로에서 발생해 실내로 유입되는 노면소음을 크게 줄여주는 능동형 노면소음 저감기술(Road-noise Active Noise Control·RANC)이 도입된다. 이 기술을 현대차가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능동형 소음 저감기술은 다양한 유형으로 여러 곳에서 동시에 나타나는 노면소음을 실시간으로 분석, 이를 상쇄시키는 반대 위상의 음파를 발생시켜줌으로써 실내 정숙성을 대폭 향상시켜준다.

GV80에 간편 결제 시스템도 도입된다. 명칭은 '제네시스 카 페이(G Car Pay)'로, 현대차그룹 금융 계열사인 현대카드가 결제 솔루션을 개발했다.

커넥티드 카 커머스를 통해 자동차 위치 정보와 결제 정보를 기반으로 자동 결제가 이뤄지는 시스템으로, 주유소나 주차장 등 결제가 필요할 때 운전자는 차에서 내리지 않고 제네시스 카 페이를 통해 자동 결제를 진행할 수 있다.

스마트폰만으로 자동차의 출입과 시동, 운행 등이 가능한 디지털 키도 적용된다. 자동차 키를 가지고 다녀야 하는 불편함을 크게 줄여줄 전망이다.

GV80에는 운전자가 방향지시등을 켜면 자동차선 변경이 가능한 'HDA2(Highway Driving Assistant 2)’ 기능이 탑재된다. 이 기능은 현재 도로에서 적용가능한 부분 자율주행 기능 가운데 최상위로 평가받고 있다.

또 국내 출시 차량 중 가장 큰 14.5인치 중앙 디스플레이를 장착한다. 이 디스플레이는 터치스크린이 가능하며 최신 인포테인먼트를 탑재해 운전의 즐거움을 배가시켜줄 것으로 예상된다.

GV80은 최첨단 기술을 적용했지만 수입 SUV와 비교해 가격 경쟁력도 높은 편이다. 업계는 GV80의 국내 판매 가격이 6000~8000만원으로 책정될 것으로 보고 있다. 경쟁사 모델이 대부분 8000만원~1억원 수준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가격이 소비자의 선택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2paper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