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사설> 시·도, 신산업 일자리창출 동력 확보했다

입력 2019.11.13. 18:13 수정 2019.11.13. 20:09 댓글 0개
사설 현안이슈에 대한 논평

광주시와 전남도가 각각 '무인 저속 특장차'와 '에너지신산업'규제자유특구에 최종 지정되면서 신산업 도약을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 신산업을 바탕으로 한 일자리창출 동력을 확보했다는 전망도 나온다. 광주시는 1차 고배에 이어 재도전 끝에 거둔 성과며, 전남은 e-모빌리티 규제자유 특구에 이어 두번째 지정이다.

광주시는 이같은 규제자유특구 지정에 따라 자율주행과 관련된 전후방 산업을 촉진해 지역의 혁신성장을 주도할 새로운 시장을 선점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게 됐다. 무인 저속 특장차 사업은 2020년부터 2023년까지 공공서비스를 위한 실증과 공공정보 데이터 수집·공유 등 사업에 총 466억원 규모의 예산이 투입될 예정이다. 자율주행의 무인 특장차 기술 개발과 신산업 진출의 발판 마련이 가능해졌다는 평가를 받게된 이유다.

에너지신산업' 규제자유특구 지정을 받은 전남도는 지난 7월 e-모빌리티에 이어 1·2차 2개 특구를 모두 지정받은 유일한 광역지자체가 됐다. 특구 지정으로 전남도는 대용량 분산전원과 연계한 중압직류(MVDC) 실증사업을 추진한다. 한국전력과 일진전기㈜ 등 16개 사업자가 참여하는 이번 사업은 국비와 지방비, 민간투자 등 390억원의 예산을 투입하며 대규모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을 비롯해 전기차 충전, 데이터센터 등 연관산업에 1조1천783억원의 파급효과가 기대된다.

광주는 지역의 미래먹거리 사업의 하나로 미래형 자동차산업을 지향하고 있다. 전남 또한 블루이코노미를 표방한 가운데 관련 에너지 신산업을 전남 뿐 아니라 국가의 미래 성장동력으로 육성한다는 계획을 세워 추진 중이다. 시·도의 이번 규제자유특구 지정은 이들 신산업의 육성과 발전에 청신호로 작용한다는 점에서 고무적인 일이 아닐 수 없다.

규제자유특구 지정은 지난 시절 경제 개발 과정에서 의도치 않게 소외돼 낙후를 면치 못했던 지역 발전을 앞당길 기회다. 시·도는 지역의 관련 업체들과 긴밀하게 논의하고 협력하며 사업을 추진해나가길 바란다. 지역의 미래 먹거리와 이에 따른 지역발전 및 일자리창출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기 때문이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최근 무등칼럼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