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닭띠 69년생, 산해진미 음식 젓가락이 바빠진다

입력 2019.11.12. 00:00 댓글 0개

【서울=뉴시스】녹유(錄喩)의 [운세로 본 오늘] 2019년 11월12일 화요일 (음력 10월 16일 계축)

녹유 02-734-3415, 010-9133-4346

▶쥐띠

48년생 버릴 수 없으면 믿음으로 지켜내자. 60년생 낯선 이의 다가섬 거리를 가져보자. 72년생 겉과 속이 다른 거짓이 다가선다. 84년생 많이 가진 것에 훈훈함을 보여주자. 96년생 가장 낮은 자세로 도움을 구해보자.

▶소띠

49년생 세월이 만들어준 경험을 꺼내보자. 61년생 값으로 할 수 없는 고마움이 온다. 73년생 길을 잃은 듯 당혹감이 밀려온다. 85년생 더 달라 투정으로 덤까지 얻어내자. 97년생 숨어있는 것에 애정을 더해보자.

▶범띠

50년생 외롭고 허전하다 친구를 찾아가자. 62년생 할일만 많아지는 감투를 쓸 수 있다. 74년생 흥겨운 구경 단풍색깔을 찾아가자. 86년생 커지는 욕심에 쉼표를 찍어내자. 98년생 쉽게 했던 방심 책임을 불러온다.

▶토끼띠

51년생 달달한 미소 신선이 부럽지 않다. 63년생 밝은 웃음으로 분위기를 바꿔주자. 75년생 가득한 곳간 겨울 채비를 끝내보자. 87년생 맨 손으로 시작한 기쁨을 볼 수 있다. 99년생 덜 자란 솜씨 가르침을 받아내자.

▶용띠

52년생 부정의 생각 먹장구름을 몰고 온다. 64년생 세상과 떨어지는 일탈을 가져보자. 76년생 어둡고 힘들었던 부진이 지나간다. 88년생 꿈으로 했던 일에 현실로 변해진다. 00년생 닮고 싶은 인연 그림자가 되어보자.

▶뱀띠

41년생 주고받는 것에 인심까지 보태주자. 53년생 아쉬운 이별 인사 눈물이 먼저 온다. 65년생 보기 드문 장면에 눈이 즐거워진다. 77년생 좋자고 하는 일에 방해가 붙어간다. 89년생 초라하지 않은 자긍심을 지켜내자.

▶말띠

42년생 슬픔을 가져가는 희망이 다가선다. 54년생 빈자리 대신하자 보석과 만나진다. 66년생 천금 같은 기회 유명세가 높아진다. 78년생 비 온 뒤 땅 굳는다. 강하게 맞서보자. 90년생 이길 수 없던 승부 기쁨이 배가 탄다.

▶양띠

43년생 고마운 일손 근심거리를 가져간다. 55년생 선심 쓰는 일에 부자가 되어보자. 67년생 웃을 수 있는 일에 동참을 서두르자. 79년생 느긋한 여유 게으름을 피워보자. 91년생 생각이 많아져도 처음을 지켜내자.

▶원숭이띠

44년생 입 꼬리 올라가는 자랑이 생겨난다. 56년생 하늘이 내린 기회 날개를 펼쳐보자. 68년생 좋지 않던 기억 단단함을 더해보자. 80년생 진귀한 경험 어른으로 갈 수 있다. 92년생 내려가지 않는 비싼 값을 불러보자.

▶닭띠

45년생 참고 인내했던고 결실을 볼 수 있다. 57년생 최고가 되기 위한 과정을 거쳐보자. 69년생 산해진미 음식 젓가락이 바빠진다. 81년생 머리로 알지 말자. 몸으로 익혀보자. 93년생 어려움을 피하면 관심에서 지워진다.

▶개띠

46년생 서운함이 없다, 만족을 가져보자. 58년생 만들어낸 허세 이방인이 될 수 있다. 70년생 반대에 흔들리면 배가 산으로 간다. 82년생 나쁘지 않은 반응 내일을 약속한다. 94년생 숫자 계산에 명확함을 가져보자.

▶돼지띠

47년생 동병상련 아픔에 어깨를 내어주자. 59년생 밀고 당기던 거래 마무리를 해내자. 71년생 달리 없는 방법 시간에 의지하자. 83년생 향기에 취해지면 가난과 마주한다. 95년생 또 다른 시작 청춘 꿈을 가져보자.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