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빼빼로데이에도 여전히 광주는 '노노재팬'

입력 2019.11.11. 18:55 수정 2019.11.11. 18:55 댓글 0개
대목에도 대형마트 손님 '시큰둥'
기획행사 축소…“여론 아직 부담”
빼빼로 대신 비슷한 상품 찾기도
홈베이킹 등으로 반일운동 동참
11일 찾은 광주 북구 한 대형마트에 빼빼로들이 진열돼있다.

"불매운동이 한창인데 빼빼로를 집어들기 조금 민망하네요. 애들 교육에도 별로 안좋을 것 같고. 가능하면 우리 기업이 만든 과자를 찾아봐야겠어요."

기념일 아닌 기념일로 상술 논란의 대상이 되고 있는 '빼빼로데이(11월11일)'가 일본 제품 불매운동의 타깃이 됐다. 관련 기업의 제품이라는 강한 인식 때문으로 보인다. 편의점 등 판매처는 물론 소비자들도 조심스러운 분위기가 역력하다.

11일 오전 찾은 북구 각화동에 있는 대형마트. 빼빼로데이를 맞아 지하1층 식품매장 곳곳이 과자상자로 가득했다. 일부 직원들이 관련 기획행사를 홍보하기 위해 조형물을 매만지고 있는 모습도 눈에 띄었다. 평상형 매대에서는 해당 제품이 할인판매 되고 있었다. 하지만 손님들의 반응은 시큰둥해 보였다.

매대 앞에서 만난 한 여성 고객은 "유치원 다니는 딸이 빼빼로를 좋아해서 겸사겸사 가족들에게 한두개씩 선물하려고 매장을 찾았다"며 "불매운동 속에서 빼빼로를 집어들기에 약간은 민망한 구석이 있다. 다른 비슷한 제품을 찾아보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여성 고객도 "꺼려지는 게 사실이다. 과자 하나 안산다고 뭣이 달라지겠나. 하지만 여전히 일본이 반성하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불매운동을 통해서라도 참여하고 싶은 게 솔직한 심정이다"고 말했다.

편의점들도 예전과 상황이 많이 달라진 모습이었다. 대목임에도 불구하고 올해는 행사명에서 직접적으로 빼빼로를 드러내지 않는 등 비교적 소극적인 마케팅을 벌이고 있다. 제휴 할인이나 덤 증정 등 현재 진행 중인 다른 행사에 빼빼로를 끼워넣는 방식으로 주로 판매되고 있다.

북구 용봉동 한 편의점주는 "2016년 이후 3년만에 빼빼로데이가 평일로 돌아와 주중 특수를 기대하고 있지만 여론은 여전히 조심스럽다. 대목을 놓치게 된다면 좀 아쉽겠지만 아직까지는 판매량을 지켜보고 있는 중이다"고 귀띔했다.

빼빼로 대신 다른 대체제를 찾는 가게도 생겨나고 있다. 광주 동구의 한 꽃집은 기념일 선물세트를 예약받으면서 빼빼로 대신 다른 수입 고급 과자를 선물세트에 포함시켰다. 꽃집 주인 이모(31·여)씨는 "처음에는 선물세트 구성에서 빼빼로를 넣을지에 대해 고민을 많이 했다. 구성에 따라 가격이 달라지기 때문이다"며 "결국 다른 과자를 포함시킨 탓에 단가가 지난해보다 조금 올랐지만 오히려 고급스러워졌다는 반응과 함께 매출도 조금 올랐다"고 밝혔다.

기성 제품을 구매하기 보다 직접 만들어 선물하는 경우도 늘고 있다. 대학생 임모(24)씨는 "빼빼로데이를 맞아 집에서 직접 만든 과자를 여자친구에게 선물했다"며 "불매운동에도 동참하고 마음도 함께 담을 수 있어 좋았다"고 말했다.이영주기자 lyj2578@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