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칼럼> 학교가 꿈꾸는 것

입력 2019.11.11. 09:26 수정 2019.11.11. 10:13 댓글 0개
양승현 교단칼럼 월곡중학교

11월 1일 점심시간, 광주학생독립운동 기념의 날(학생의 날)을 앞두고 내가 근무하고 있는 학교에서는 학년 별 행사가 진행되었다. '광주학생독립운동 기념의 날'을 조명한 영상을 본 1학년 학생들은 그 영상에서 나온 내용을 기초로 퀴즈를 만들어 퀴즈대회를 실시하고, 2학년 학생들은 '학생의 날' 사행시 쓰기, 대한민국청소년 권리 제안 사항 및 실천 사항 암송하기, 3학년 학생들은 광주학생독립운동에 참여했던 역사적 인물과 관련한 도전골든벨을 운영했다. 이 행사가 무엇보다 의미 있었던 것은 행사 기획부터 운영, 뒷정리를 모두 학생 스스로 했다는 것이다.

작년까지 11월 3일을 기념하는 행사는 선생님들이 준비하고 운영했었다. 옛날 교복을 입은 선생님들이 등굣길에 서서 간식을 나눠주며 하이파이브를 하고 기념사진을 찍은 뒤 방송으로 그날이 어떤 날인지를 알려주는 것으로 행사를 진행했는데, 올해는 학생들에게 기획과 운영을 넘겨줬다. 학생들이 잘 할 수 있을지 걱정하면서. 그러나 학생들은 우리 어른들보다 더 다채롭고 의미 있게 행사를 기획하고 진행했다. 아이들이 맡은 첫 해 행사부터 학년별로 특색 있게 진행하리라고 그 누가 기대했겠는가.

그리고 며칠 전 학교 축제가 열렸다. 학교 축제는 체험마당과 전시마당, 공연마당으로 나뉘어 진행되었는데 선생님들은 거들고 학생들이 주인이 되어 축제를 기획하고 진행했다. 특히나 작년부터 전시마당의 학생 작품들은 우리 선생님들의 입을 딱 벌어지게 했는데, 학년 통합교육과정으로 진행되었던 수업의 결과물들이 총정리 되는 자리였다.

1학년은 올 1년 동안 '자기이해 프로젝트'를 진행했는데, 각 교과를 통해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를 탐색하고 고민하여 글로 쓰기도 하고 말로 표현하기도 한 뒤, 미술 시간을 통해 예술로 승화시킨 결과물을 전시했다. 아이들 한명 한명이 스스로를 그린 초상화와 자기표현 작품은 어떻게 저렇게 수준 높게 자신을 잘 표현했을까 감탄을 불러일으켰고, 아이들 상담의 자료가 될 수 있을 것 같았다. 2학년은 올해 '배려와 경청' 프로젝트를 진행했는데, 국어 시간에는 자기 마음을 울리는 시를 시화로 표현하고 도덕 시간에는 평화의 의미를 표현하는 글쓰기를 하여 전시했다. 수학 시간에는 도형을 공부하고, 그것을 이용하여 모둠친구들과 함께 빛스펙트럼을 만들어 도형과 자연의 아름다움을 표현했다. 3학년 프로젝트로 진행된 '힘과 정의' 수업은 미술 시간에 설치 미술을 제작하는 것으로 전시의 꽃을 피웠는데, 학교 공간 곳곳에 우리 사회에 필요한 정의를 표현하는 작품이 설치되면서, 정말 많은 생각을 불러일으켰다.

학생들 작품을 하나하나 살펴보신 타 학교 선생님은 이 작품들은 그냥 한 순간에 나온 것이 아니라, 1년 동안 교육과정을 운영하며 다양한 각도에서 주제를 접하고 고민하고 생각하게 해서 나온 결과물이라며 감탄을 금치 못하셨다.

학교 행사를 학생 스스로 기획하고 진행하는 것을 보면서, 또 아이들이 만든 작품에서 깊은 사고와 고민, 자료 조사 그리고 멋진 작품을 만들고자 들인 한 땀 한 땀의 정성을 느끼며 우리 아이들이 정말 눈부시게 성장하고 있음을 새삼 깨닫게 되었다.

학교가 진정 꿈꾸는 것, 그것이 바로 이런 것 아닐까. 교육과정과 활동을 통해 학생들의 역량이 눈부시게 성장하는 것 말이다.

지금 교육계는 정시 확대 방침에 시끄럽다. 제발 바라고 바란다. 우리 교육의 방향과 목적이 선발이 아니고 성장이 되기를. 경합과 공정성에 가려, 학교가 진짜 꿔야하는 꿈이 무산되지 않기를.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최근 교육칼럼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