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한전, 전기차 공용충전기 개방 확대···2022년까지 3천대

입력 2019.11.08. 14:43 댓글 1개
한전·전기차충전사업자 간 '공용충전기 제공·운영시스템 협약
중소기업 충전서비스 사업 진출 활성화 기대
【나주=뉴시스】이창우 기자 = 한국전력은 7일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 빅스포 행사장에서 전기차 충전서비스 사업자와 '전기차 공용충전기 제공·운영시스템 클라우드 서비스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한전 제공) 2019.11.08. photo@newsis.com

【나주=뉴시스】이창우 기자 = 한국전력이 전기자동차 공용충전기를 2022년까지 3000대 수준으로 확대 개방한다.

한전은 지난 7일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 빅스포 행사장에서 전기차 충전서비스 사업자와 '전기차 공용충전기 제공·운영시스템 클라우드 서비스 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협약에는 전기차 충전 분야에서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한 ㈜클린일렉스, ㈜제주전기자동차서비스, (유)성민기업이 참여해 향후 중소기업의 충전서비스 사업 진출을 밝게 했다.

협약에 따라 한전은 자체 보유한 급속 1172기·완속 141기 등 총 1313기의 충전인프라와 운영시스템을 충전사업자에게 개방하게 된다.

기존 7개사에서 11개사로 늘어난 충전사업자는 한전의 충전인프라와 시스템을 활용해 고객에게 충전서비스를 제공한다.

중소업체들은 한전이 구축한 충전인프라를 제공받음으로써 초기 투자비와 유지보수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전 관계자는 "공용 충전인프라의 개방을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가고, 다양한 서비스 모델을 개발해 충전서비스 시장 활성화와 고객서비스 향상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lcw@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