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미세먼지? 사회재난' 대기환경학회 정기 학술대회

입력 2019.11.06. 10:22 댓글 0개
7~8일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려
【창원=뉴시스】 경남 창원에서 7~8일 열리는 한국대기환경학회 2019 정기학술대회 포스터.(사진=창원대학교 제공) 2019.11.06.

【창원=뉴시스】홍정명 기자 = 한국대기환경학회(회장 선우영) 2019년 정기학술대회가 오는 7~8일 경남 창원컨벤션센터(CECO)에서 '미세먼지? 사회재난!'를 주제로 열린다.

국립창원대학교 환경공학과와 공동 주관하는 이번 정기학술대회는 선우영 회장과 임원 및 회원, 창원대 환경공학과 김태형 교수, 대기환경 분야 전문가 등 6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첫날 개회식에서는 창원대 이호영 총장과 경남도 박성호 행정부지사가 환영사를 한다.

300여 편의 논문이 발표되는 정기학술대회는 ▲국가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통계(CAPSS) 검증 및 개선 ▲생활밀착형 VOCs 피해 저감을 위한 선진형 핵심기술 개발 ▲미세먼지 발생원인 ▲IoT 기반 민감집단 보호를 위한 미세먼지 R&E 정보전달 플랫폼 등 4개 세션으로 진행한다.

또 ▲환경부 미세먼지 R&D 연계 강화 포럼 ▲한국대기학회 및 물환경학회 공동 '2019년 제2차 통합환경관리 포럼' 등 2개 전문가 포럼도 함께 열린다.

젊은 과학자 세션과 학부생 우수 포스터상 시상식 등도 마련했다.

특히 이번 학술대회는 대기환경 문제가 글로벌 이슈로 떠오른 가운데 수소산업의 중심도시인 창원시에서 개최된다는 점에서 그 의미를 더하고 있다.

창원대학교 이호영 총장은 "대기환경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한 학술연구와 기술개발로 국가발전에 크게 기여하고 있는 한국대기환경학회의 이번 정기학술대회가 환경문제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미래 환경문제를 해결하는 발판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hj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