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조선대 구성원들 "학교 정상화" 탄원·서명운동

입력 2019.11.01. 10:43 댓글 0개
"대학 뒤흔들기 중단하고, 새 총장 임명해야"
교육부 교원소청심사위에 탄원서 제출키로
조선대학교. (사진=뉴시스DB)

【광주=뉴시스】송창헌 기자 = 조선대학교 차기 총장 임명절차를 시한부 중단하라는 법원판결 등과 관련해 직원노조와 민주동우회가 무기한 1인 시위에 돌입하고 총학생회가 법적 공방 중단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한 데 이어 대학자치운영협의회가 탄원과 서명운동에 돌입했다.

1일 조선대에 따르면 학내 최고 협의기구인 대학자치운영협의회는 전날 운영위원회의를 열고 학교 안정화를 위해 탄원서 서명운동을 전개하고 교육부 교원소청심사위원회에 서명자 명부 등을 제출하기로 합의했다.

서명운동은 오는 6일까지 진행되고, 탄원서 제출 장소는 교수는 교수평의회 사무실, 직원은 직원노조 사무실, 학생은 총학생회 사무실로 정했다.

이는 오는 13일로 예정된 강동완 전 총장 2차 해임에 대한 교육부 교원소청심사위원회 결정을 앞두고, 법원판결로 보류된 신임 총장에 대한 임명을 조속히 진행, 더 늦기 전에 대학 안정을 꾀하자는 취지라고 대학자치협의회는 밝혔다.

대학 구성원들은 탄원서를 통해 "자신의 과오를 인정하지 않고 각종 소송과 여론전으로 대학을 혼란에 빠뜨린 이는 강동완 전 총장"이라며 "정당한 절차에 따라 선출된 총장후보자의 취임을 하루 빨리 진행해 대학이 안정을 되찾고 3주기 대학기본역량 진단평가에 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중요한 시기에 학교가 또 다시 혼란에 빠지지 않도록 교원소청심사위원회가 현명한 판단을 내려주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조선대 대학자치협의회 관계자는 "학교의 안정적 발전을 기원하는 전 구성원이 자발적으로 탄원서에 서명해 제출하고 있다"며 "소청심사위가 이 같은 구성원들의 뜻을 깊이 헤아려 대학이 진정으로 안정화될 수 있는 결정을 내려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고법 제2민사부(재판장 유헌종)는 지난달 23일 강 전 총장이 대학을 상대로 제기한 총장선거 중지 가처분소송 항고심에서 기각 결정을 한 원심을 뒤집고 일부 인용 결정을 내렸다.

지난 9월18일 법인 이사회가 내린 강 전 총장에 대한 2차 해임과 관련한 교육부 소청이 진행중인 만큼 소청심사 최종 결정이 나올 때까지 총장 임명을 중지하라는 게 법원 판단이다.

이에 법인 이사회는 지난달 24일 긴급회의를 열고 새 총장으로 선출된 의학과 민영돈 교수에 대한 임명 절차를 잠정 중단하고 직무대리 체제를 유지키로 했다.

반면 강 전 총장은 학내 혼란의 책임을 물어 '법인 이사장과 임시이사 전원 사퇴' 등을 요구하고 있어 갈등의 골은 깊어만 가고 있다.

goodcha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교육노동환경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