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광주시민 여전히 "안 입고, 안 먹고, 안 간다"

입력 2019.10.30. 18:01 수정 2019.10.30. 18:01 댓글 5개
‘日불매 촉발’ 강제징용판결 1년
사랑방뉴스룸·무등일보 긴급 설문조사
응답자 90% “불매운동 계속 할 것”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 10년 소송과 전국 최초의 고등학생 참여 불매운동, 유니클로 광고 패러디 제작 등으로 유명한 광주에서 일본의 대한(對韓) 수출규제 강화로 촉발된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확산될 전망이다. 'NO 아베, NO 재팬(노노재팬)'으로 대표되는 불매운동은 1년 전인 2018년 10월 30일,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돼 노역에 시달렸던 피해자들에게 일본 기업이 배상해야 한다는 대법원 전원합의체 판결이 시발점이 됐다. 이후 아베 정부의 적반하장격 경제보복 조치에 국민은 불매 운동으로 똘똘 뭉쳐 맞섰다.

특히 지역민 상당수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강제징용 피해에 대해 공식 사과할 때까지 불매운동을 이어간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어 '일본의 수출 규제 중단=한국, 불매 운동 중단' 차원을 넘어 '일본 역사 바로잡기' 운동으로까지 확대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도 나온다.


지역민 10명 중 9명
"여전히 불매운동"

광주·전남 대표 뉴스 플랫폼 사랑방뉴스룸(http://mnews.sarangbang.com)'과 무등일보는 이날 광주·전남지역민 300명을 대상으로 'NO재팬, 지금 당신은?'이라는 주제로 긴급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결과, 지역민 10명 중 9명(89.4%·270명)은 일본의 수출 규제와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 등으로 촉발된 불매 운동에 계속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7월부터 넉 달째 '안 입고, 안 먹고, 안 간다'는 노노재팬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성별로는 '참여 하겠다'는 여성이 93.8%로, 남성(86.2%)에 비해 높았다. 연령별로는 40대(97.7%), 60대 이상(93.3%) 등에 비해 20대의 참여비율이 76.6%로 낮았다.

반면 '불매운동에 참여하지 않고 있다'는 응답은 9.2%(28명)에 그쳤다. '참여했다가 지금은 동참하지 않고 있다'는 응답(1.3%·4명)도 나왔다.


    1. "아베 사과 할 때까지
    1. 계속한다"

또한 불매운동을 지속하겠다는 응답자 5명 중 3명(56.5%·153명)은 '아베 총리가 공식 사과할 때까지' 노노재팬 운동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일본정부의 강제징용 배상판결 이행까지' 21%(58명),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철회(화이트리스트 배제 철회)' 17%(47명), 일본 전범기업의 국내 철수 5.4%(15명) 등의 답변이 뒤를 이었다. 일본 총리의 공식 사과와 일본 기업의 반성 등이 선행되기 전까지는 불매운동을 멈추지 않겠다는 강한 의지를 피력한 것으로 풀이된다.

반면 불매운동에 참여하지 않고 있는 이유로, '(불매운동이라는) 감정적 대응보다는 (양국 간 대화 등) 이성적 접근에서의 해결이 필요하기 때문'이라는 응답이 50%(16명)로 가장 많았다. 이어 '일본제품 대체제가 마땅치 않아서'(25%·8명), '불매운동과 배상판결은 별개'(15.6%·15명), '나 하나쯤을 빠져도 괜찮다는 생각에'(9.4%·3명) 등의 답변도 나왔다.

이번 설문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6.0%p다.

최두리기자 duriduri4@srb.co.kr·김경인기자 kyeongja@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5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