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아이폰11 국내 출시...애플스토어 구매 열기 '후끈'

입력 2019.10.25. 10:34 댓글 0개
25일 아이폰11 시리즈 국내 출시...70여명 줄지어 기다려
1호 고객은 고등학생 송영준(18)군...전날 저녁5시부터 대기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애플 아이폰11이 출시된 25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애플 가로수길 매장 앞에는 고객들이 줄지어 서 있다. 2019.10.25.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종희 기자 = "디자인과 가격 등 많은 비판도 있지만 아이폰11은 애플만이 가진 장점을 잘 보여주는 스마트폰이라고 생각합니다."

애플의 아이폰11 시리즈가 25일 국내에 본격 출시되면서 '애플 마니아의 성지'로 불리는 강남구 신사동 애플 가로수길 매장 앞은 고객들의 발걸음이 이어졌다.

국내에서 가장 먼저 애플 제품을 구매하려는 고객들은 설레이는 마음으로 줄을 지어 대기했다. 다소 쌀쌀한 날씨였지만 애플 마니아의 구매 열기가 가로수길 인근을 가득 메웠다.

애플코리아에 따르면 대기줄은 전날 저녁 5시부터 시작됐다. 매장 개점 시간인 오전 8시에는 대기자는 70여명으로 늘어났다. 아이폰11 시리즈 구매를 위해 연차를 사용한 직장인들이 대부분이었지만, 현장체험학습을 신청하고 올라온 학생들도 눈에 띄었다.

전작인 아이폰X 시리즈에 비해서는 대기줄이 많이 줄어들었다. 지난해 아이폰X 시리즈 출시 당시에는 대기하는 고객만 200여명이었다.

이는 온라인을 통한 구매가 보편화되면서 대기열이 줄었다는 것이 애플코리아 측의 설명이다. 애플코리아 관계자는 "올해부터는 온라인 픽업 서비스를 효율적으로 운영한 결과"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아이폰 11 시리즈가 정식 출시일인 25일 오전 서울 강남구 가로수길 애플스토어에서 제품들이 진열돼있다. 2019.10.25. yesphoto@newsis.com

애플 직원들은 카운트다운을 하며 개점과 동시에 환호성과 박수로 고객들을 환영했다. 애플 가로수길 매장은 평소 개점 시간인 10시보다 2시간 앞당긴 8시에 매장을 열었다. 입장과 동시에 10명의 대기 고객은 제품 개봉 이벤트를 통해 가장 먼저 신제품을 손에 넣을 수 있었다.

아이폰11 시리즈는 높은 가격, '인덕션'에 비교된 디자인, 5G 시대에 LTE 전용 제품으로 출시됐다는 점들이 크게 비판받았다. 이에 국내 판매량이 기대에 미치지 못할 것이란 평가가 많았다.

하지만 국내 이통사에 따르면 아이폰11 시리즈는 전작과 크게 다르지 않은 판매량을 보였다. 5G 서비스가 아직 원활하지 않은데다, 디자인과 가격 역시 큰 문제는 아니라는 반응이다.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아이폰 11 시리즈가 정식 출시일인 25일 오전 서울 강남구 가로수길 애플스토어에서 1호 고객 송영준 군이 제품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10.25. yesphoto@newsis.com

이날 현장에서 만난 고객들의 반응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아이폰11 프로를 구매하기 위해 전날 5시부터 기다린 '1호 대기자' 송영준(18)군은 "아이폰은 비싼 편이지만 오래 사용할 수 있어서 좋다"며 "전에 사용하던 아이폰6S를 5년 동안 사용했다"고 말했다.

애플워치5를 구매하기 위해 송 군과 같이 밤샘을 한 백두연(17)군은 "애플 제품은 호환성이 가장 큰 강점"이라며 "아이폰은 5G 모델이 아직 나오지 않았지만 5G가 되는 지역이 드물고 요금제가 비싸서 관심이 크지 않다"고 말했다.

고객들은 아이폰11 시리즈의 단점에 대해 크게 신경쓰지 않고 있다는 반응을 보였다. 특히, 이번에 채택된 트리플 카메라와 새로 추가된 색상에 대한 기대감을 보였다.

한편, 아이폰11 시리즈는 아이폰11·프로·프로 맥스 3종으로 출시됐다. 모델별로 각각 6.1인치, 5.8인치, 6.5인치의 디스플레이를 갖췄으며, 애플 제품 최초로 트리플 카메라가 장착됐다.

2paper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