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AFC, 컵대회 결승 개최지, 평양서 상하이로 변경

입력 2019.10.23. 09:51 댓글 0개
"마케팅 권리 및 방송 중계 쉽지 않아"
【서울=뉴시스】요아킴 베리스트룀 북한 주재 스웨덴 대사가 15일 북한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조별리그 3차전 한국 대 북한 경기를 자신의 트위터에 게재했다. 이날 경기는 관중 없이 진행됐다. 2019.10.16. (사진=요아킴 베리스트룀 북한 주재 스웨덴 대사 트위터)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동현 기자 = 아시아축구연맹(AFC)이 북한 평양에서 열릴 예정이던 2019 AFC컵 결승전을 다른 장소에서 치르기로 했다.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예선 홈 경기를 자발적인 무관중으로 치른 북한의 개최권을 박탈한 것이다.

AFC는 22일 "다음달 2일 평양에서 열릴 예정이던 4.25체육단(북한)과 알 아헤드(레바논)의 2019 AFC컵 결승전 장소를 중국 상하이로 옮긴다. 두 팀 관계자들에게도 이 사실을 통보했다”고 발표했다.

"마케팅 권리와 방송 중계가 쉽지 않아 평양 대신 여러 문제가 해결되는 중립 지역서 경기하기로 결정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이번 조치는 지난 15일에 열린 북한과 한국의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2차 지역 예선 무관중 경기에 대한 징계성 조치로 보인다.

당시 북한은 한국 취재진과 응원단의 입국을 불허했을 뿐만 아니라, 경기 중계를 거부했다.

특히 경기 당일 AFC나 FIFA와 사전 협의 없이 자발적인 무관중으로 경기를 진행하기도 했다.

북한 축구의 성지로 통하는 김일성경기장은 5만 관중이 수용 가능하다.

전날 양팀 관계자들이 참석한 미팅에서 북한측은 '4만명 정도가 올 것'이라고 한국측에 밝혔지만, 정작 경기날에는 관중석을 개방하지 않았다.

당시 한국은 북한과 0-0으로 비겼다.

miggy@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