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포털 뉴스 댓글 존폐 여론···폐지 37% vs 유지 34% '팽팽'

입력 2019.10.23. 09:48 댓글 0개
리얼미터-오마이뉴스 여론조사결과 공개
5060·영남·보수·한국당 지지층 폐지 다수
3040·호남·진보·민주당 지지층 유지 다수
20대·서울·경기·인천·충청·중도 양론 대등
【서울=뉴시스】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지난 22일 오마이뉴스 의뢰로 진행한 포털사이트 뉴스 댓글 기능의 존폐여부에 대한 국민여론 조사결과를 23일 공개했다. (그래픽 = 2019.10.2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임종명 기자 = 포털사이트 뉴스 댓글 기능을 둘러싸고 표현의 자유 신장 등 순기능과 함께 국민 분열 야기 및 명예훼손 등 부작용도 지속적으로 지적되고 있다. 국민들 사이에서는 댓글 기능을 폐지해야 한다는 여론과 유지해야 한다는 여론이 팽팽하게 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지난 22일 오마이뉴스 의뢰로 실시한 '포털 뉴스 댓글 존폐'에 대한 조사결과를 23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부작용이 있으므로 폐지해야 한다'는 응답이 37.1%, '순기능이 있으므로 유지해야 한다'는 응답이 34.0%로 오차범위(±4.4%p) 내 차이를 보였다. '모름·무응답'은 28.9%였다.

5060세대와 영남권, 보수층과 자유한국당 지지층은 주로 폐지 입장이었고 3040세대, 호남권, 진보층과 더불어민주당 지지층 및 무당층에선 유지 목소리가 컸다. 20대와 서울·경기·인천·충청권, 중도층에선 두 입장이 유사한 수준으로 맞섰다.

구체적으로 대구·경북은 폐지 43.0%, 유지 22.0%였고 부산·울산·경남은 폐지 39.8%, 유지 32.4%로 '폐지' 응답률이 높았다. 반면 광주·전라는 폐지 20.3%, 유지 36.8%로 유지 입장이 많았다. 서울의 경우 폐지 41.3%, 유지 38.8%였고 경기·인천은 각 36.7%와 35.6%, 대전·세종·충청은 29.8%와 32.9%로 양론이 팽팽했다.

연령대별로는 ▲50대(폐지 41.1%·유지 29.9%) ▲60대 이상(35.4%·24.1%) ▲40대(36.5%·43.7%) ▲30대(35.2%·40.2%) ▲20대(37.6%·37.1%) 등으로 집계됐다.

보수층에선 폐지(45.9%) 입장이 유지(26.2%) 입장보다 많았고, 진보층에선 유지(41.0%) 응답이 폐지(30.6%) 응답보다 많았다. 중도층은 '폐지' 40.4%, '유지' 36.4%였다.

이와 함께 자유한국당 지지층은 폐지(49.8%) 답변이 유지(20.3%) 답변에 비해 다수를 차지했고 민주당 지지층(폐지 31.3%·유지 39.6%)과 무당층(32.7%·38.3%)은 유지 여론이 다수였다.

이번 조사는 전국 19세 이상 성인 8691명 중 500명이 응답해 5.8%의 응답률을 기록했다. 무선 전화면접(10%)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4%p다.

jmstal0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