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근로복지공단, ISSA 세계사회보장포럼서 산재근로자 재활·직업복귀 사례 발표

입력 2019.10.23. 09:28 댓글 0개
【울산=뉴시스】조현철 기자 = 지난 17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개최된 ISSA(국제사회보장협회) 세계사회보장포럼에서 근로복지공단 심경우 이사장이 패널리스트로 참가해 재활 서비스를 중심으로 한국 산재보험의 발전과정을 소개하고 산재노동자 직업복귀율로 대표되는 주요 성과와 성공요인을 발표하고 있다. 중앙화면 및 왼쪽에서 네 번째 심경우 이사장. 2019.10.23. (사진=근로복지공단 제공) photo@newsis.com

【울산=뉴시스】조현철 기자 = 근로복지공단(이사장 심경우)은 최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ISSA(국제사회보장협회) 세계사회보장포럼에서 '산재노동자를 위한 불평등 해소와 회복탄력성 강화(Reducing inequalities, building resilience for injured workers)'를 주제로 한국사례를 발표했다고 23일 밝혔다.

ISSA 세계사회보장포럼은 사회보장에 관련된 다양한 주제를 가지고 3년 주기로 마련되는 대표적인 글로벌 포럼이다.

올해는 '사회보장의 사회적 영향력 강화(Strengthening the Social Impact of Social Security)'라는 주제로 10월 14일부터 18일까지 ISSA와 벨기에 공공사회보장기구가 공동 개최했다.

불평등 해소와 회복탄력성 강화 세션 패널리스트로 참가한 심 이사장은 재활 서비스를 중심으로 한국 산재보험의 발전과정과 산재노동자 직업복귀율로 대표되는 주요 성과와 성공요인 등을 소개했다.

한-ILO협력사업과 ODA지원사업 등을 통한 아태지역 내 개발협력 경험도 공유했다.

아울러 그는 이날 글로벌산재보험포럼(Global Forum Work Injury Insurance) 착수 회의에 AWCA(아시아산재보험협회) 의장 자격으로 참석해 '기술의 변화와 재활서비스 발전'을 주제로 한국의 산재재활 발전성과를 미주, 유럽, 아프리카 산재보험 지역포럼 대표자와 공유했다.

심 이사장은 "산재보험을 비롯한 사회보장 제도는 불평등 완화와 사회적 포용 확대에 기여하며 사회 전체적인 회복탄력성 강화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면서 "산재노동자 직업복귀율 제고에 많은 시간과 예산이 필요하지만 궁극적으론 노동시장 활성화와 사회통합에 긍정적 효과가 훨씬 크다는 점을 국제사회와 함께 했다"고 말했다.

jhc@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교육노동환경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