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카카오·삼성, '디지털 손보사' 설립 추진···"전국민 일상위험에서 보호"

입력 2019.10.23. 09:28 댓글 0개
컨소시엄 구성 추진…연내 금융위 예비인가 신청 목표
카카오페이 경영권…카카오·삼성화재 전략적 투자자로

【서울=뉴시스】이진영 기자 = 국내 최대 모바일 기업인 카카오가 손해보험 1등 기업인 삼성화재와 손잡고 디지털 손해보험사 설립을 추진한다. 혁신적인 서비스로 보험 사각지대를 해소해 전 국민이 일상생활에서 맞닥뜨리는 위험으로부터 보호하겠다는 각오다.

24일 IT 와 금융업계에 따르면 카카오의 금융플랫폼 계열사 '카카오페이'와 삼성화재는 연내 디지털 손보사 출범을 위한 예비인가를 금융위원회에 신청할 계획이다. 디지털 손보사의 경영권은 카카오페이가 보유하고 카카오와 삼성화재가 전략적 투자자로 참여할 예정이다.

카카오의 IT 기술력과 '국민 메신저' 카카오톡을 기반으로 한 모바일 네트워크가 삼성화재의 보험사업 역량과 결합하면 기존과 차별화된 보험 서비스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특히 일상에서 맞닥뜨릴 수 있는 다양한 위험을 책임져주는 생활 밀착형 보험 상품을 스마트폰 등 모바일을 통해 언제 어디서든 간편하게 가입할 수 있도록 하는 데 초점을 맞춘다는 구상이다.

앞서 카카오페이는 보험플랫폼사 인바이유를 인수한 후 '간편보험' 서비스를 선보였다. 그러나 생활환경의 빠른 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다양한 혁신을 시도하기 위해서는 보험 판매 플랫폼 제공 역할에서 더 나아가 보험 상품 생산자로의 역할이 필요하다고 판단, 디지털 보험 컨소시엄을 추진하게 됐다고 카카오페이는 설명했다.

카카오페이 관계자는 "라이프스타일의 변화에 따라 확대되고 있는 손해보험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디지털 보험 컨소시엄 구성을 추진하고 있는 단계"라며 "사업계획 구체화 후 연내 예비인가 신청을 목표로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min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금융/재테크 주요뉴스
댓글0
0/300